정치

손학규측 "朴 전대통령, 성실히 조사에 임해야..최소한 도리"

박응진 기자 입력 2017.03.21. 10:06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공언한 만큼, 진실을 제대로 밝혀야 한다"며 "그것이 국가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임을 강조한다"고 했다.

손 전 대표 캠프의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 "박 전 대통령이 마침내 검찰에 출두했다. 모든 걸 떠나서 국가적으로, 국민적으로 매우 불행한 일이고,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하고 짤막하게 입장을 밝힌 후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공언한 만큼, 진실을 제대로 밝혀야 한다"며 "그것이 국가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임을 강조한다"고 했다.

손 전 대표 캠프의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 "박 전 대통령이 마침내 검찰에 출두했다. 모든 걸 떠나서 국가적으로, 국민적으로 매우 불행한 일이고,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검찰의 책무가 막중하다. 한점 의혹없이, 정치적 계산 없이 공정·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그동안 국민들로부터 지탄맞고 외면받아온 검찰이 신뢰와 명예를 회복하는 마지막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