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웃음기 가신 朴..어두운 색 옷 입고 검찰행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김동빈·류연정 수습기자 입력 2017.03.21. 09:43 수정 2017.03.21. 11:23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9시 15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떠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발했다.

박 전 대통령은 취재진의 질문은 받지 않고 자택에서 나오자마자 대기하고 있던 검은색 승용차를 탄 뒤 자택을 빠져나갔다.

이날 박 전 대통령 자택의 불은 평소보다 이른 시간인 새벽 4시 반에 켜지는 등 일찍부터 검찰 출석에 대비하는 분위기가 감지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취재진 질문 응하지 않고 출발..지지자들 수백명, 검찰출두길 배웅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검찰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오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9시 15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떠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발했다.

박 전 대통령은 취재진의 질문은 받지 않고 자택에서 나오자마자 대기하고 있던 검은색 승용차를 탄 뒤 자택을 빠져나갔다.

남색 롱코트 차림의 박 전 대통령은 무표정한 얼굴이었다. 트레이드 마크인 올림머리도 여전했다.

예상대로 취재진의 질문에는 응하지 않았다. 엷은 미소조차 없었고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지도 않았다. 지난 12일 청와대 퇴거길과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이날 박 전 대통령 자택의 불은 평소보다 이른 시간인 새벽 4시 반에 켜지는 등 일찍부터 검찰 출석에 대비하는 분위기가 감지됐다.

7시 10분쯤 박 전 대통령의 헤어와 메이크업을 담당하는 정송주 자매가 자택으로 들어갔다.

이어 41분쯤에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들어가 검찰출석을 준비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주변에는 새벽부터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몰려들어 격앙된 분위기를 연출했다. 오열하는 여성들도 있었다.

태극기를 든 박 전 대통령 지지자 200여 명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길을 배웅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도로에 드러누운 채 "검찰에 출석하지 말라", "억울하다"를 외치기도 했다.

이들은 "아직 죄가 나온 것이 없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운다는 것은 망신주기에 불과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걱정되어 나왔다", "고영태나 수사하라"라고 외치는 등 박 전 대통령이 누명을 썼다고 입을 모았다.

박 전 대통령은 테헤란로를 거쳐 9시 23분 서초구 중앙지검 정문에 도착했다.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김동빈·류연정 수습기자] 0hoon@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