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朴 前대통령 "국민께 송구..조사 성실히 임하겠다"

이태성 기자 입력 2017.03.21. 09:26 수정 2017.03.21. 09:40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 포토라인에 섰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내 영상녹화조사실에서 이원석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에게 조사를 받는다.

현재 자신의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 대비해 수차례 답변 연습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양성희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검찰에 출석했다. /사진=홍봉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 포토라인에 섰다. '비선 실세' 최순실씨를 둘러싼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뒤 박 전 대통령이 수사기관에 출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24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그는 "국민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라고 말하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부터 433억 원의 뇌물을 받거나 제공받기로 약속받은 혐의 등 총 13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 등 뇌물죄 관련 수사에 초점을 두고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미 수백 가지의 질문을 준비해 둔 상태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내 영상녹화조사실에서 이원석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에게 조사를 받는다. 3~4평 규모의 일반조사실에는 책상과 의자만 갖춰져 있다. 검찰은 조사 장소를 청사 내 10층으로 정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할 때 다른 피의자와 대질 신문은 일단 검토하지 않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최씨·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 핵심 인물들과 대부분 공범 관계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조사된 걸 기초로 하기 때문에 (대질조사가) 특별히 예정돼있지 않다"고 밝혔다.

현재 자신의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 대비해 수차례 답변 연습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부터 박 전 대통령 변론에 나선 유영하 변호사와 정장현 변호사 두 명이 조사실에 입회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 변호사 등 대리인단은 수시로 박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준비에 총력을 기울였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 대로 신병처리 방법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현재 대통령 직에서 파면된 상태기 때문에 구속영장이 청구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태성 기자 lts320@mt.co.kr, 양성희 기자 yang@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