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박근혜 소환] '신중 모드' 검찰, 언론 접촉 극도로 자제

입력 2017.03.21 09:20 수정 2017.03.21 16:41 댓글 0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피의자로 소환한 검찰은 조사 상황 등을 알리는 데 극도로 조심하는 모습이다.

사상 초유의 '파면된 전직 대통령'의 검찰 조사라는 점에서 여러 차례 브리핑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많았지만, 검찰은 언론 발언을 최대한 '절제'하겠다는 방침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공개 브리핑 1회 방침·조사 상황 공지도 '최소화'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문이 굳게 닫혀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피의자로 소환한 검찰은 조사 상황 등을 알리는 데 극도로 조심하는 모습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후 3시 30분 한 차례만 브리핑을 열어 취재진의 질문을 받기로 했다.

사상 초유의 '파면된 전직 대통령'의 검찰 조사라는 점에서 여러 차례 브리핑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많았지만, 검찰은 언론 발언을 최대한 '절제'하겠다는 방침이다. 한 차례 열리는 것도 카메라 촬영이 허용되지 않는 백 브리핑 형식이다.

검찰은 취재진의 질문이 예상되는 부분에 대해선 간간이 문자로 알릴 계획이지만, 횟수는 최소화할 예정이다.

전날 오후까지도 검찰은 조사 담당 검사나 장소를 묻자 "내일 아침에 공개하겠다", "아직 말하기 어렵다"는 답만 반복했다.

이전 전직 대통령 조사 사례와 달리 중앙지검에서 열리는 첫 사례라 장소에 대한 관심도 특히 높았으나 "보안 유지가 필요하다"며 당일 오전에야 공개했다.

이는 대선이 두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파면된 전직 대통령을 피의자로 불러 조사하는 검찰의 입장 표명 하나하나가 정치적 해석을 낳을 수 있고 경우에 따라선 예기치 않은 후폭풍을 가져올 수도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2009년 4월 30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조사 당시 상황을 '반면교사'로 삼았다는 해석도 나온다.

당시 노 전 대통령 조사가 진행된 대검찰청에선 중앙수사부 홍만표 수사기획관의 브리핑이 조사가 끝난 다음 날 새벽 2시 30분까지 총 4차례 열렸고, 문답 전체가 고스란히 보도됐다.

조사가 한창인 오후 10시 "노무현 전 대통령과 박연차 회장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대질신문할 계획"이라거나, 조사가 끝나고선 노 전 대통령과 박 회장이 만난 시점과 장소 등이 상세히 알려졌다. 3∼4시간에 한 번꼴로 조사 내용이 '생방송' 수준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과도한 수사 내용 노출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고 이번의 경우 필요 최소한의 범위에서 언론 접촉을 하기로 했다.

song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