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근혜 소환] 검찰청 출입문 폐쇄..동원된 병력 1,902명

정수현 기자 입력 2017.03.21. 09:05 수정 2017.03.21. 11:07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을 앞두고 21일 삼성동 자택 앞은 극도의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검찰과 경찰은 전날 밤부터 대검찰청 맞은편의 중앙지검 서편 출입문은 폐쇄했고 서울중앙지법 방향으로 난 동편 출입구에 차량만 들어갈 수 있도록 쪽문을 열어놨다.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 현장을 취재하려는 취재진의 출입도 엄격히 통제된 상태다.

박 전 대통령이 차에서 내려 서게 될 포토라인은 이날 박 전 대통령 출석을 앞두고 막바지 포토라인 점검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주변이 경찰과 취재진 등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을 앞두고 21일 삼성동 자택 앞은 극도의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검찰과 경찰은 전날 밤부터 대검찰청 맞은편의 중앙지검 서편 출입문은 폐쇄했고 서울중앙지법 방향으로 난 동편 출입구에 차량만 들어갈 수 있도록 쪽문을 열어놨다.

중앙지검 인근 교대역부터 서초역, 서초 경찰서로 이어지는 도로에는 경찰 차량 수십 대가 대기하고 있다.

이날 동원된 경찰은 24개 중대 1,902여명이다.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 현장을 취재하려는 취재진의 출입도 엄격히 통제된 상태다.

지난주 미리 등록을 신청한 기자들만 이날 오전 4시부터 신분증과 출입 지표를 교환해야 청사 진입이 가능하다.

박 전 대통령이 차에서 내려 서게 될 포토라인은 이날 박 전 대통령 출석을 앞두고 막바지 포토라인 점검에 나섰다.

박 전 대통령은 중앙지검 로비에 들어서 ‘포토라인’ 안에 서게 되며 취재진은 근접 취재가 허용된 기자들에게만 접근을 가능하게 했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모든 동선에서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나 반대자 측이 몰려 일부 충돌이 예상된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