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박근혜 소환] 변호인 "조사장면 녹화, 검찰하겠다면 협조한다"

입력 2017.03.21. 08:59 수정 2017.03.21. 09:14 댓글 0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검찰이 조사 장면을 영상 녹화할 계획이라면 수용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손범규 변호사는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문하면서 이를 동영상 녹화하는 것에 대해 "우리는 검찰이 하자고 하는 것이 위법이나 불법이 아닌 이상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라고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변호인 5명 검찰청으로..유영하·정장현 입회, 3명은 대기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검찰이 조사 장면을 영상 녹화할 계획이라면 수용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손범규 변호사는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문하면서 이를 동영상 녹화하는 것에 대해 "우리는 검찰이 하자고 하는 것이 위법이나 불법이 아닌 이상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라고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손 변호사는 "중요한 것은 말을 잘하고 조사를 잘 받는 것"이라며 "조사의 형식과 방식을 가지고 밀고 당기는 그런 행동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강조했다.

형사소송법은 피의자의 진술을 수사기관이 녹화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동의를 얻을 필요는 없고 녹화한다는 사실을 알려주면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다만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영상 녹화를 하는 경우 진술을 거부하겠다고 하는 등 조건을 붙이는 경우 당사자의 의사에 반한 영상 녹화가 오히려 조사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21일 오전 취재진이 포토라인에서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2017.3.21 superdoo82@yna.co.kr

변호인단은 변호인 5명을 조사 장소인 서울중앙지검에 보내고 이 가운데 2명이 조사에 입회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유영하·정장현 변호사가 미리 조사실에 대기하고 있다가 박 전 대통령 조사 때 참여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검찰이 조사에 참여할 변호인을 한 명으로 제한하는 것도 가능하다.

손범규·서성건·채명성 변호사는 옆 방에서 대기하다 중간에 교대하거나 필요한 경우 법률적인 대응을 할 계획이다.

박 전 대통령은 전날까지 검찰의 송곳 질문에 대비해 장시간 피의자 신문 예행연습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변호사는 "최선을 다해서 준비했다"고 언급했다.

sewon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