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들통난 아마존의 착시 권장가

황준호 입력 2017.03.21. 08:50 수정 2017.03.21. 09:41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미국 아마존이 권장가 조작 논란에 휘말렸다.

미국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아마존에 등록된 4000개 상품 중 4분의 1 가량에 표시된 권장소비자가격(List Price)이 정확하게 책정되지 않아, 실제 판매가격이 저렴하게 보이는 착시현상을 만들어내 소비자들을 현혹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와치독은 아마존에 등록된 절반 가량의 상품들의 권장가격이 실제 오프라인에서 유통되는 가격보다 비쌌다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마존의 무인 오프라인 슈퍼마켓인 아마존고(출처:아마존고 홍보영상)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미국 아마존이 권장가 조작 논란에 휘말렸다.

미국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아마존에 등록된 4000개 상품 중 4분의 1 가량에 표시된 권장소비자가격(List Price)이 정확하게 책정되지 않아, 실제 판매가격이 저렴하게 보이는 착시현상을 만들어내 소비자들을 현혹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 소비자 감시단체인 와치독(Consumer Watchdog)이 캘리포니아 주 검찰에 아마존의 가격 선정 기준과 방법이 투명하지 않다며 제기한 탄원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와치독은 아마존에 등록된 절반 가량의 상품들의 권장가격이 실제 오프라인에서 유통되는 가격보다 비쌌다고 밝혔다. 이는 아마존이 권장가를 부풀려 아마존 내에서 판매되는 가격이 저렴하게 보이게 했다는 뜻이다.

와치독의 프라이빗 프로젝트 디렉터인 존. M 심슨은 "아마존이 책정하는 권장가는 투명성이 없으며 소비자에게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아마존 측은 홈페이지에서 권장소비자가에 대해 공급자나 판매자가 상품을 유통할 때 제시하는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아마존 측이 이같은 지적에 대한 해명을 내놓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아마존은 권장가와 판매가 사이의 할인율을 크게 표시하면서 회원들을 끌어모아 현재의 거대 유통업체로 성장했다. 하지만 권장가 책정에 있어 투명성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된 바 있다.

지난해 7월 미 일간 뉴욕타임스는 아마존이 5월부터 권장가와 할인율(권장가와 판매가 사이의 할인폭) 표시를 없애기 시작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