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영선, 朴 자택 출근..검찰 조사 앞서 마지막 점검

김현섭 입력 2017.03.21. 08:23

이영선(38) 청와대 경호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당일인 21일 아침부터 서울 삼성동을 찾았다.

이 경호관은 이날 7시41분께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에 도착했다.

따라서 경호실 소속인 그가 삼성동을 거듭 찾는 것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 '리허설'을 돕기 위한 것이라는 시선이 지배적이다.

이들 자매는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나와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온 지난 12일부터 매일 이 곳을 찾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취재진 질문에 끝내 묵묵부답
'올림머리' 정송주·매주 자매 아침 7시11분 도착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날인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이영선 청와대 경호관이 들어서고 있다. 2017.03.21.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현섭 기자 = 이영선(38) 청와대 경호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당일인 21일 아침부터 서울 삼성동을 찾았다.

이 경호관은 이날 7시41분께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에 도착했다.

그는 "오늘 박 전 대통령 따라 가느냐" "한 말씀만 해달라"는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박 전 대통령 자택 안으로 들어갔다.

이 경호관이 이날 삼성동에 도착한 시간은 최근 방문 중 가장 이르다. 오전 9시30분부터 시작될 박 전 대통령 검찰 조사에 앞서 최종 점검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 경호관은 지난 16일에는 오후 1시12분, 17일 오전 9시18분께 이 곳을 찾아 약 2시간을 머물다 돌아갔다.

이어 19일에는 오전 11시41분께 자택 안으로 들어가 오후 4시25분께 나왔다.

청와대 '비선 진료' 및 '차명폰 조달' 의혹에 연루된 이 경호관은 의료법 위반 방조 등의 혐의로 이미 검찰에 기소됐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날인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이영선 청와대 경호관이 들어서고 있다. 2017.03.21. bluesoda@newsis.com

따라서 경호실 소속인 그가 삼성동을 거듭 찾는 것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 '리허설'을 돕기 위한 것이라는 시선이 지배적이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올림머리'와 화장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진 정송주·매주 자매는 이날 오전 7시11분께 나타났다.

이들 자매는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나와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온 지난 12일부터 매일 이 곳을 찾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전 9시30분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afer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