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운명의 날 밝았다, 朴 사저 앞 긴장감 팽팽

진달래 기자 입력 2017.03.21. 08:15 수정 2017.03.21. 08:18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 약 2시간 전.

21일 박 전 대통령의 사저에는 이른 시간인 새벽 4시30분부터 불이 켜졌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100명 이상의 지지자들이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반대하며 사저 앞을 지키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 검찰 출석을 위해 약 30분 전쯤 사저에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전 9시쯤 집에서 나설 예정..지지자 밤샘 시위, 경찰력 2배 이상 늘려

[머니투데이 진달래 기자, 김민중 기자] [오전 9시쯤 집에서 나설 예정…지지자 밤샘 시위, 경찰력 2배 이상 늘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인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 경찰들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 약 2시간 전. 서울 삼성동 사저에는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검찰 소환에 반대하는 시위대와 취재진, 경찰들로 골목은 분주하다.

21일 박 전 대통령의 사저에는 이른 시간인 새벽 4시30분부터 불이 켜졌다. 오전 7시40분쯤 이영선 청와대 경호관이 사저 안으로 들어갔다.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도 어김없이 나타났다. 30여명이 넘는 지지자가 태극기를 들고 밤새 자리를 지켰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100명 이상의 지지자들이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반대하며 사저 앞을 지키고 있다.

일부가 경찰의 안전 펜스 설치에 항의하며 도로에 드러눕기도 했다. 행인과 종종 시비가 붙기도 했지만 큰 마찰은 없었다.

사저 밖으로는 안전을 위해 전날보다 경력이 두 배 이상 늘었다. 현재 12개 중대 960여명이 경비를 맡고 있다.

친박(친 박근혜) 단체는 서울중앙지검 청사 근처에서도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경찰은 청사를 둘러싸는 형태로 총 24개 중대 1900여명을 배치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 검찰 출석을 위해 약 30분 전쯤 사저에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동을 출발한 차량은 포스코사거리를 돌아 테헤란로를 거쳐 서울중앙지검으로 갈 예정이다.

진달래 기자 aza@, 김민중 기자 minjo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