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초동 檢청사, 朴소환 앞두고 초긴장..경찰 대거 투입

김효진 입력 2017.03.21. 08:04 수정 2017.03.21. 08:15

박근혜 전 대통령이 소환조사를 받는 2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안팎에는 이른 아침부터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현재 건너편 대검찰청, 나란히 위치한 법원종합청사 주변 도로변에까지 경찰버스가 늘어섰고, 검찰 직원이 아닌 모든 사람은 청사 입구에서 출입 통제를 받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통보대로 오전 9시30분께 청사에 도착할 전망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사 내부로 들어가기 직전에 서게 될 포토라인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소환조사를 받는 2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안팎에는 이른 아침부터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현재 건너편 대검찰청, 나란히 위치한 법원종합청사 주변 도로변에까지 경찰버스가 늘어섰고, 검찰 직원이 아닌 모든 사람은 청사 입구에서 출입 통제를 받고 있다.

취재인력 또한 미리 출입등록을 마친 경우에 한해 신분을 확인하고 비표를 받은 다음 청사 진입이 가능한 상황이다.

신분을 확인하고 비표를 지급하는 출입 초소에는 검찰 직원들과 취재진, 경찰, 방호인력 등이 몰리면서 유례없이 혼잡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출입 절차를 밟기 위해 늘어선 사람들의 줄이 수 십 미터에 달하는 모습이다. 청사 내부에는 검찰 관계자와 방송 중계차량을 빼면 진입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박 전 대통령이 차에서 내리자마자 서게 될 포토라인 주변에는 카메라ㆍ사진 기자들이 설치한 사다리 등 각종 물품으로 어지러운 모습이다.

경찰 보안요원 일부는 포토라인 근처에 대기하며 질서유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청사 관리 및 보안유지 차원에서 청사 주변 상공에 드론을 띄워 촬영하는 행위를 금지시켰고 청사 내부에 주차된 외부 차량을 모두 철수시켰다.

검찰은 또한 이날 박 전 대통령과 무관한 사건 관계인들에 대한 조사 일정을 가능한 한 뒤로 미뤄둔 상태다. 사실상 '박근혜 조사청'으로 일시 변모한 셈이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통보대로 오전 9시30분께 청사에 도착할 전망이다.

청사 10층 영상녹화조사실 등이 박 전 대통령 신문 장소로 거론된다. 한웅재 형사8부장, 이원석 특수1부장 등이 신문에 투입된다.

검찰은 가급적 한 차례로 조사를 마치고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 사법처리 수위와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등 13개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