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생생건강 365] 간 건강, 음주 자제와 조기 건강검진이 답

입력 2017.03.21. 06:51

알코올지방간은 지나친 음주로 인해 간세포에 지방이 축적된 상태를 말하며, 잦은 피로와 상복부의 통증이 발생할 수 있지만 대부분 초음파검사나 간기능 검사에서 우연히 알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적당한 음주는 간경변이나 간암 발생을 초래하지 않으나, 과도한 음주는 간의 손상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일부 사람에서는 더 적은 용량의 알코올에서도 간질환이 발생할 수 있는데, 특히 여자와 만성C형간염 환자는 알코올성 간질환에 취약하니 주의해야 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알코올지방간은 지나친 음주로 인해 간세포에 지방이 축적된 상태를 말하며, 잦은 피로와 상복부의 통증이 발생할 수 있지만 대부분 초음파검사나 간기능 검사에서 우연히 알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적당한 음주는 간경변이나 간암 발생을 초래하지 않으나, 과도한 음주는 간의 손상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알코올에 의한 간손상은 마신 알코올의 양과 관계 있으며, 매일 소주 한병 정도를 10년 이상 꾸준히 마시는 사람은 알코올성 간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습니다. 일부 사람에서는 더 적은 용량의 알코올에서도 간질환이 발생할 수 있는데, 특히 여자와 만성C형간염 환자는 알코올성 간질환에 취약하니 주의해야 합니다.


알코올은 지방간, 알코올성 간염, 간 경변 등 각종 간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바이러스성 간염을 가진 환자에게는 간 기능을 악화시키는 위험 인자로 작용합니다. 알코올성 간질환이나 비알코올성 간질환은 상당히 진행되기 전에는 거의 증상이 없으므로 성인병 검진 및 일반건강진단 등을 통해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또 대부분의 지방간 환자가 비만이나 과체중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적극적인 체중감량과 적절한 식사요법, 꾸준한 유산소 운동을 통해 건강을 유지하는 것 역시 중요합니다.

<도움말:고려대 안산병원 소화기내과 임형준 교수>

kty@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