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朴 자택엔 새벽부터 긴장감만..취재경쟁 '후끈'

변해정 입력 2017.03.21. 06:31 수정 2017.03.21. 06:35

검찰 소환 조사를 앞둔 21일 새벽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자택 앞은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오전 6시30분 현재 50여명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 운집해 있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후신인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는 이날 오전 7시30분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연다.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은 오전 9시께 자택에서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변해정 기자 = 검찰 소환 조사를 앞둔 21일 새벽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자택 앞은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평소보다 대여섯 명 많은 10여명이 두꺼운 외투를 껴입고 밤을 지새웠고, 오전 5시가 넘자 지지자들이 속속 모여들기 시작했다.

오전 6시30분 현재 50여명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 운집해 있다. 일찌감치 모여든 취재진에 강한 반감을 드러내 경찰이 제지하는 모습도 곳곳 포착됐다.

취재진의 취재 열기도 뜨겁다.

내외신 취재진들이 동이 트기 전부터 카메라와 촬영용사다리 등 취재 장비를 끌고 나와 자리 선점을 벌였다. 분초를 다투는 통신사들 뿐 아니라 방송국들은 시시각각 자택 앞 상황을 중계했다.

경찰은 인도를 따라 안전펜스를 설치했다.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자택 인근에 집회 신고를 낸 만큼 수 백명의 경력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후신인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는 이날 오전 7시30분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연다. 한 시간 뒤에는 검찰청사로 옮겨 집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박 전 대통령은 오전 9시30분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마련된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다.

자택에서 검찰청사까지 거리는 5㎞ 가량 된다. 평소 차로 20분 안팎 소요되지만, 경찰이 이동로 확보에 나서면 10분 내외가 걸릴 전망이다.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은 오전 9시께 자택에서 나올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청와대 퇴거 이후 처음으로 자택 밖으로 나오는 셈이다.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hjpy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