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영선 "내가 안희정을 돕게 된 이유는.."

한영혜 입력 2017.03.21. 05:34 수정 2017.03.21. 14:37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후보 캠프의 의원 멘토단장인 박영선 의원은 20일 문재인 후보의 '강물' 발언과 관련해 "오물까지 다 쓸어서 잡탕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또 문 후보가 토론회에서 '군 복무 당시 전두환 장군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도 "왜 '장군'이라는 발언을 할까 생각했고, 왜 자랑하듯이 얘기하나 생각했다"며 "광주 주민들은 '내 아들이 죽었는데'라며 이 문제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한다"고 지적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오물까지 쓸어 잡탕 만들겠다는 것"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후보 캠프의 의원 멘토단장인 박영선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후보 캠프의 의원 멘토단장인 박영선 의원은 20일 문재인 후보의 ‘강물’ 발언과 관련해 “오물까지 다 쓸어서 잡탕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의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후보자간 합동토론회에서 문 후보의 실수가 잦았다는 점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또 박 의원은 안 후보의 캠프에 합류한 이유에 대해 “과거 안 후보가 저를 찾아와 ‘너무 힘들다. 제가 형님으로 생각하는 문 후보가 저에게 분노가 빠졌다고 할 수가 있느냐’라고 하더라. 이 말을 듣고 마음이 움직여 안 후보를 도와주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전날 TV토론회에서 “적폐 청산을 외치면서 적폐 세력을 모두 캠프에 받아들인다”는 지적에 “정권 교체는 강물이 흘러 바다에 도달하는 것과 같다”며 “자기 물로만 가고자 하면 시냇물밖에 안 된다”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문 후보는 주로 노조에 부탁해 집단 가입을 했기 때문에 문 후보를 찍겠다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 섞여 들어오는 양상”이라며 “지역위원장들, 시ㆍ구 의원들 한 사람당 몇백 명, 천 명 (모집을) 맞추게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문 후보가 토론회에서 ‘군 복무 당시 전두환 장군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도 “왜 ‘장군’이라는 발언을 할까 생각했고, 왜 자랑하듯이 얘기하나 생각했다”며 “광주 주민들은 ‘내 아들이 죽었는데’라며 이 문제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날 문 후보가 이를 둘러싼 공세에 대해 ‘평생을 민주화운동 인권변호사로서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좀 모욕적으로 느껴진다’고 말한 것에는 “문 후보가 스스로 모욕적이라고 발언하면 그 발언에 모욕받은 사람들에게는 상처로 다가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오늘 안 후보는 문 후보가 ‘모욕적’이라고 하고, 안 후보는 ‘문 후보의 말은 애국심에 기초한 말씀으로 존중한다’고 했다”며 “분노를 조직화해 정치세력을 형성하는 사람이냐 아니냐의 차이”라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7.08.24. 19:4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