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피의자' 박근혜, 오늘 9시 30분 檢 포토라인 선다

이재호 입력 2017.03.21. 05:00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9시30분 검찰 포토라인에 선다.

전두환·노태우·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대통령 중 네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불명예를 떠안게 됐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박 전 대통령 소환 하루 전인 20일 질문지 작성 등 막판 조사 준비로 분주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폐지되면서 박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중 최초로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게 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직 대통령 중 네번째 검찰 조사 받아
혐의만 13가지, 뇌물죄 입증 여부 핵심
檢 "사실관계 확정 후 죄목 결정할 것"
이번주 내로 구속·불구속 판가름 날 듯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 후 지난 12일 서울 삼성동 사저로 복귀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이재호 조용석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9시30분 검찰 포토라인에 선다. 전두환·노태우·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대통령 중 네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불명예를 떠안게 됐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에 출석하기 전 대국민 메시지를 전달할 방침이다. 뇌물죄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언급을 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박 전 대통령 소환 하루 전인 20일 질문지 작성 등 막판 조사 준비로 분주했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는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는 뇌물수수·직권남용·강요 등 13가지에 달한다. 질문지만 수백장 분량이다.

핵심 혐의는 뇌물죄다. 이미 구속 기소된 최순실씨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혐의와 직접 맞닿아 있다. 박 전 대통령과 최씨가 설립
을 주도한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SK와 롯데 등 대기업에 대한 뇌물공여 혐의 적용과도 연루돼 있다.

검찰은 신중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특수본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며 “확정된 사실관계에 따라 뇌물죄로 기소할 지, 직권남용 등으로 기소할 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폐지되면서 박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중 최초로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게 됐다. 청사 10층의 특수부 영상녹화조사실에서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조사실에는 한웅재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들어간다. 박 전 대통령은 변호사 1~2명을 대동하고 조사에 임하게 된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밤 늦게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자정을 넘기지는 않을 전망이다. 특수본 관계자는 “심야 조사를 하려면 (박 전 대통령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한 뒤 최대한 신속히 구속·불구속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기소 여부를 놓고 3주 이상 시간을 끄는 바람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을 선택했다는 비난 여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법조계에서는 구속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뇌물공여자인 이 부회장이 구속된 데다 뇌물수수와 관련해 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한 혐의를 받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 참모 대부분도 구속된 마당에 박 전 대통령이 구속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재호 (haohan@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