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얼굴보고 시급 정하자"..알바포털에 유흥업소 광고 버젓이

김성훈 입력 2017.03.21 05:00 수정 2017.03.21 11:04 댓글 0

"얼굴을 봐야 얼마를 줄지 말해줄 수 있다니깐요. 글쎄, 전화 끊지 말고 사진 한 장 보내봐요."

알바포털사이트에서 찾은 '바(Bar) 알바' 구인광고 연락처로 전화를 한 뒤 찾아간 서울 관악구의 L바.

알바천국 등 알바포털은 고수익 광고여서 포기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알바 업체 심사 기준 강화해야 포털 업체들은 이같은 사실을 인식하고 있지만 이들의 광고를 쉽게 포기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바포털에 유사 유흥업소 알바공고 버젓이 올라
취업난 속 고수익 약속하며 여대생들 유혹
알바천국 등 "100% 유료광고 수익성 높아 포기 어려워"
고용부 "유흥업소 알선으로 볼수 없어 규제 대상 아냐"
취업난에 허덕이는 학생들이 ‘고수익 보장’이란 말로 포장한 유흥업소 일자리의 유혹에 노출돼 있다. 서울시내 한 술집에 술병이 가지런히 진열돼 있다. (사진=이데일리 DB)
[이데일리 김성훈 김정현 기자] “얼굴을 봐야 얼마를 줄지 말해줄 수 있다니깐요. 글쎄, 전화 끊지 말고 사진 한 장 보내봐요.”

구인 담당자는 막무가내였다. 전화로 구인광고에서 제시한 근무 조건이 맞는지를 묻자 다짜고짜 사진부터 요구했다.

알바포털사이트에서 찾은 ‘바(Bar) 알바’ 구인광고 연락처로 전화를 한 뒤 찾아간 서울 관악구의 L바. 형형색색의 네온사인이 켜진 입구에 들어서자 몸매가 훤히 드러나는 드레스를 입은 여성들이 손님들을 상대하고 있었다. 바 안에는 사이사이 칸막이로 가려진 테이블도 곳곳에 눈에 띄었다.

L바 관계자는 “착석 여부에 따라 급여가 달라진다”고 속삭였다. ‘건전’ ‘토킹’ ‘착석 아님’ 등 구인광고에 제시한 조건과 실제 분위기는 많이 달랐다,

◇구직사이트 등 온라인에 활개

취업난에 허덕이는 학생들이 ‘고수익 보장’이란 달콤한 유혹에 노출돼 있다. 대학생들이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하는 주요 통로인 알바포털에서 ‘건전 바’라고 소개한 뒤 실제로는 유흥업소 일자리를 알선하는 수법이 대표적이다. 알바천국 등 알바포털은 고수익 광고여서 포기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감독당국인 고용노동부는 유흥업소를 알선한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다.

알바포털에 올라오는 ‘바 알바’의 경우 평균 급여가 주당 70만원으로 다른 아르바이트 일자리와 비교해 월등히 많다. 특히 광고 단가가 비싼 알바포털 메인 화면에서 주요 자리에 배치돼 있어 눈에 쉽게 띈다.

취업준비생인 A(25·여)씨는 “집 주변에서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위해 가까운 지역을 검색했는데 바 알바 구인광고가 쏟아졌다”며 “시급이 높은 학원 강사보다도 두세 배 많이 준다고 해 솔직히 고민됐다”고 말했다.

알바포털에서 손쉽게 찾아볼 수 있는 바 알바는 ‘건전’한 일자리라는 것과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홍보하고 있다. 하지만 설명과 달리 상당수 업체가 실상은 유흥업소다.

급여 정보도 사실과 다른 경우가 많다. 공고에서 제시한 급여를 벌려면 ‘인센티브’ 확보가 필수적인데 이 과정에서 손님의 ‘지명’과 ‘착석’이 더해져 신체 접촉 등 성추행에 취약한 환경에 놓이게 된다.

‘바 알바’ 구인광고 화면 갈무리. (자료=알바몬)
◇알바 업체 심사 기준 강화해야

포털 업체들은 이같은 사실을 인식하고 있지만 이들의 광고를 쉽게 포기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바 알바 광고는 100% 유료여서 수익성이 높다.

알바천국 관계자는 “대부분 직종은 무료 공고를 많이 쓰는데 바 알바는 무조건 유료 공고만 가능하다”고 했다. 알바몬 관계자는 “신고가 이뤄질 경우 차단이나 이용 조치 등을 취한다”면서도 “바 업종 자체의 문제라고 보기는 힘들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상황이 이렇지만 현행법상 이런 광고들을 차단할 방법은 없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윤락, 유흥 등의 단어는 자동으로 걸러지는데 ‘바(Bar)’라는 용어는 그렇지 않아 실태 파악이 필요하다”면서도 “직업안전법 상 알바포털이 유흥업소를 알선한다고 볼 수는 없기 때문에 문제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인업체의 신용 등 심사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석호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실업난에 아르바이트 경쟁까지 치열해 지면서 생긴 문제”라며 “알바업체의 신용 등 심사기준을 강화하고 각 자치단체에서 인적 정보와 일자리를 고려해 적절하게 배치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성훈 (sk4he@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