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근혜 前 대통령 오늘 檢 출두..대국민 메시지에 정치권 주목

구교운 기자 입력 2017.03.21. 04:30

헌정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21일 검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에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치권은 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실로 향하기 전 밝힐 대국민 메시지와 검찰조사 과정·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조사 협조 촉구, 수사 흐름따라 대선레이스 요동칠 듯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인용으로 청와대를 떠난 지난 12일 저녁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에 도착해 마중 나온 친박 의원 및 전 비서실장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헌정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21일 검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에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전 9시30분 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된 혐의를 추궁할 계획이다.

정치권은 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실로 향하기 전 밝힐 대국민 메시지와 검찰조사 과정·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대선을 49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대국민 메시지의 내용과 사법처리 결과에 따른 민심의 향방이 각 당 대선레이스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서울 삼성동 자택에 도착해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을 통해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고 밝혀 불복 논란을 빚기도 했다.

각 당은 전날 박 전 대통령에게 검찰 조사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모르쇠와 변명으로 일관하며 책임을 회피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며 "국정농단 사건 관련자 상당수가 이미 구속기소된 상황에서 박 전 대통령이 끝까지 자신의 책임 없음만 강변한다면 국민의 분노는 폭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혐의가 드러날 때마다 은폐·부인하고 의혹제기라며 비난했다"며 "본인의 말처럼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한치의 거짓 없이 사실 그대로만 진술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기재 바른정당 대변인은 "국민은 박 전 대통령의 진정한 반성과 사죄의 모습을 보고 싶어 한다"며 "청와대를 나와 자택에 돌아왔을 때처럼 국민의 정서와 동떨어진 어이없는 언행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집권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조사협조를 당부하면서도 중립적인 입장을 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탄핵되는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지만 본인은 일관되게 무죄와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며 "그런 만큼 어떤 주장이 옳은지는 박 전 대통령의 성실한 조사 협조와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통해 반드시 국민 앞에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kuk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