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트럼프 '트럼프케어' 입법 총력전..공화 반대파 설득 올인

입력 2017.03.21 04:08 댓글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핵심 어젠다 중 하나인 '오바마케어' 폐지 및 대체법안 입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바마케어 대체법안인 '미국보건법', 이른바 '트럼프케어'에 대한 하원 표결을 앞두고 '친정'인 공화당 내 반대파 의원들을 전방위로 설득하며 집토끼 단속에 나선 것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일 공화 강경파 모임 '프리덤 코커스' 연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핵심 어젠다 중 하나인 '오바마케어' 폐지 및 대체법안 입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바마케어 대체법안인 '미국보건법', 이른바 '트럼프케어'에 대한 하원 표결을 앞두고 '친정'인 공화당 내 반대파 의원들을 전방위로 설득하며 집토끼 단속에 나선 것이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0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 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공화당 강경파 의원 모임인 '프리덤 코커스' 회동에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트럼프케어의 상세한 내용을 설명하면서 오는 23일로 예정된 하원 표결 때 전폭적으로 지지해 줄 것을 당부할 계획이다.

프리덤 코커스는 약 40여 명의 회원을 두고 있는 정파로,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이들의 지지를 확보하는 것이 시급한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지난 17일에도 공화당 내 또 다른 정파인 공화당연구위원회(RSC) 소속 의원 13명을 백악관으로 별도 초청해 트럼프케어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입법 로비가 성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트럼프 대통령은 반대파 설득을 위해 지난번 RSC 회동 때 '메디케이드'(저소득층 의료지원) 요건 시행에 관한 옵션과 연방정부 보조금을 통해 메디케이드 자금을 수령하는 옵션을 주(州) 정부에 부여하는 방향으로 법안을 일부 수정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이 수정안에 대해 프리덤 코커스는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트럼프케어가 하원을 통과하려면 216명의 찬성이 필요하며, 공화당에서 최대 21명이 반대해도 법안 통과에 문제가 없지만, 그 이상 이탈표가 나오면 법안은 물 건너간다고 더 힐은 전했다.

오바마케어를 대체할 트럼프케어는 오바마케어 미가입자에게 벌금을 부과하는 내용을 제외해 사실상 가입 의무규정을 없애는 동시에 저소득층에 대한 보조금을 폐지하고 대신 연령에 따른 세액공제를 도입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sims@yna.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