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영국, 이달 29일 EU탈퇴 공식 통보

런던/장일현 특파원 입력 2017.03.21 03:08 수정 2017.03.21 13:42 댓글 0

영국 정부는 오는 29일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라 유럽연합(EU)에 탈퇴를 공식 통보하겠다고 밝혔다고 BBC 등이 2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리스본 조약 50조는 EU 회원국의 탈퇴를 규정한 조항으로 이 조항에 따라 탈퇴를 통보하면 이후 2년 동안 본격적인 탈퇴 협상이 시작된다.

영국 총리실 관계자는 "EU는 영국의 탈퇴 통보를 받은 후 48시간 내에 탈퇴 협상과 관련된 가이드라인 초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앞으로 2년간 브렉시트 협상

영국 정부는 오는 29일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라 유럽연합(EU)에 탈퇴를 공식 통보하겠다고 밝혔다고 BBC 등이 2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리스본 조약 50조는 EU 회원국의 탈퇴를 규정한 조항으로 이 조항에 따라 탈퇴를 통보하면 이후 2년 동안 본격적인 탈퇴 협상이 시작된다. 이에 따라 영국은 지난해 6월 23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국민투표에서 51.9% 찬성으로 탈퇴를 결정한 지 9개월 만에 탈퇴 협상에 들어가게 됐다.

BBC에 따르면 영국의 팀 배로 EU 파견 대사는 이날 EU 평의회 측에 테리사 메이 총리가 오는 29일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할 것이라는 일정을 통보했다. 영국 총리실 관계자는 "EU는 영국의 탈퇴 통보를 받은 후 48시간 내에 탈퇴 협상과 관련된 가이드라인 초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EU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이르면 다음 달 초 벨기에 브뤼셀에 모여 이 가이드라인을 확정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영국과 EU가 협상 초반 '이혼 합의금' 문제를 놓고 정면충돌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혼 합의금은 EU 회원국 분담금 등 영국이 EU를 탈퇴하면서 정산해야 할 금액이다. 최근 EU 측은 "이 금액에 대한 협상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다른 협상도 진행하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EU 측은 이 금액이 최대 600억유로(약 73조원)에 달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메이 총리는 "이런 거액을 내려고 EU를 탈퇴하려는 건 아니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