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중 사드 배치 놓고 갈등 속 .. 6·25 중국군 유해 내일 고국 간다

이철재 입력 2017.03.21. 02:15 수정 2017.03.21. 10:41

국방부는 20일 6·25 전쟁 당시 전사한 뒤 한국에 남겨진 중국군 유해 28구의 입관식을 했다고 밝혔다.

중국군 유해 송환을 계기로 지난해 7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가 발표된 뒤 전면 중단된 한·중의 군사교류가 다시 이뤄지기를 국방부는 기대하고 있다.

국방부는 "한·중 국방 교류협력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지만, 제네바 협약에 명시된 인도주의적 정신을 바탕으로 정상적으로 중국군 유해를 송환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보훈담당 차관급 인도식 참석
한국 "인도주의 정신 송환 결정"
끊긴 한·중 군사교류 재개 기대
6·25 때 전사한 중국군 유해 입관식이 20일 인천에 마련된 ‘중국군 유해 임시 안치소’에서 거행됐다. 주한중국대사관 국방무관 등 중국 측 관계자들이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방부는 20일 6·25 전쟁 당시 전사한 뒤 한국에 남겨진 중국군 유해 28구의 입관식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인천의 중국군 유해 임시 안치소에서 열린 입관식에는 우리 군 관계자와 주한 중국대사관 국방무관인 두농이(杜農一) 소장 등 중국군 관계자가 함께했다. 국방부가 지난해 3∼11월 전국에서 발굴해 DNA 검사로 신원을 확인한 유해들이다.

입관된 유해는 22일 인천공항에서 한·중 공동 유해 인도식 행사를 거친 뒤 중국 측에 넘겨진다. 이후 중국군 항공기를 타고 본국 행에 오를 예정이다. 이 항공기를 타고 중국 민정부의 쑨샤오청(孫紹聘) 부부장(차관급)이 인도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다. 중국의 민정부는 한국의 행정자치부에 해당하는 부처로 보훈 업무를 담당한다. 우리 측에선 황인무 국방부 차관이 참석한다.

중국군 유해 송환을 계기로 지난해 7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가 발표된 뒤 전면 중단된 한·중의 군사교류가 다시 이뤄지기를 국방부는 기대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7월 중국 체육부대 대표단 방한을 취소한 뒤 그동안 양국 간 군 교류와 방문을 거부했다. <중앙일보 1월 9일자 1면>

국방부는 “한·중 국방 교류협력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지만, 제네바 협약에 명시된 인도주의적 정신을 바탕으로 정상적으로 중국군 유해를 송환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측은 고심 끝에 올해 유해 송환을 진행하기로 확정했다는 후문이다.

6·25 전쟁 중국군 유해 송환 사업은 이번이 4번째다. 2013년 6월 중국을 방문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안으로 시작됐으며 2014년 437구, 2015년 68구, 지난해 36구가 각각 매해 중국의 명절인 청명절 이전에 돌아갔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14년 3월 박 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중국군 유해 송환에 대해 감사하다는 뜻을 밝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7.08.24. 19:4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