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미, '북 선제타격' 거론..홀대받는 '이해당사자' 한국

강신후 입력 2017.03.20. 21:19 댓글 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트럼프 정부가 연일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옵션까지 거론하며 대북 압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이 옵션의 직접적 이해당사자인 한국과는 사전에 적절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인가를 두고 의문이 제기됩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방문 직전 한국에서 중국의 사드 보복을 강도높게 비판한 틸러슨 미 국무장관.

[렉스 틸러슨/미국 국무장관 : (중국의) 한국에 대한 경제적 보복은 부적절하고, 문제가 있습니다.]

정작 미중 공동기자회견에선 사드 관련 발언은 하지 않았습니다.

한국에서만 립서비스를 했다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는 대목입니다.

미국 언론 인터뷰에서 일본을 '가장 중요한 동맹국'이라고 한 반면, 한국은 '중요한 파트너'로만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한미동맹은 아태지역의 린치핀, 즉 핵심축이라는 오바마 정부때의 인식에서 후퇴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뒤따랐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실제 이번 한중일 순방 중 한국에서만 만찬을 하지 않아 외교 결례 논란까지 빚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신형로켓엔진 시험발사가 공개되자 미 공화당 소속 하원정보위원장은 선제타격 태세를 주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김정은이 매우 매우 못되게 굴고 있다"며 군사적 대응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뉴욕타임스는 북한 미사일발사대 공격과 핵관련 시설파괴 등 모든 군사적 옵션은 위험하다며 회의론을 제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