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출석] "자연스런 진술 유도하려면 최대한 예의 갖추는 게 중요"

김병일 입력 2017.03.20. 17:53 수정 2017.03.21. 05:09

"자신을 임명한 전직 대통령을 조사해야 하는 심정이 착잡할 겁니다."

같은 맥락에서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했을 때 청사 출입문 앞 포토라인에서 조사실까지 안내를 누구에게 맡길지도 중요하다고 했다.

당시 노 전 대통령 안내는 검찰 일반직 가운데 최고위직인 대검찰청 사무국장에게 맡겼다고 한다.

김 전 총장은 검찰이 박 전 대통령 조사에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수사 지휘한 김기수 전 총장

[ 김병일 기자 ]

“자신을 임명한 전직 대통령을 조사해야 하는 심정이 착잡할 겁니다.”

김기수 전 검찰총장(77·사법시험 2회·사진)은 ‘김수남 검찰총장의 심정이 어떻겠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김 전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을 하루 앞둔 20일 한국경제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자신의 경험을 들려줬다. 그는 1995년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면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수사를 총지휘했다. 김 전 총장은 “두 전직 대통령을 뇌물죄 등으로 처벌하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을 줄 알았는데 안타깝다”고 했다. 그러면서 ‘역사적인 소환 조사’를 앞둔 후배 검사들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박 전 대통령에게 최대한의 예의를 갖추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노 전 대통령 조사 당시 검사들에게 “각하” “대통령님”이라는 호칭을 쓰도록 한 이유다. “대화가 자연스러워야 검찰이 원하는 진술을 이끌어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같은 맥락에서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했을 때 청사 출입문 앞 포토라인에서 조사실까지 안내를 누구에게 맡길지도 중요하다고 했다. 김 전 총장 당시 노 전 대통령을 조사한 곳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다. 당시 노 전 대통령 안내는 검찰 일반직 가운데 최고위직인 대검찰청 사무국장에게 맡겼다고 한다.

식사 문제도 검찰이 신경을 많이 쓰는 대목이다. 김 전 총장은 “노 전 대통령처럼 집에서 도시락 등 식사를 가져오는 게 가장 안전하다”고 말했다. 인근 식당에서 배달시켰다가 탈이라도 나면 검찰이 난처한 처지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평소 즐겨 찾는 간식을 갖다 놓는 것도 편안한 분위기 조성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 전 총장은 검찰이 박 전 대통령 조사에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최씨와 며칠에 한 번씩 만났는지, 장관 추천을 부탁받았는지 등 두 사람 간 친소관계를 비롯해 질문할 내용이 수백 가지가 될 것”이라며 “조사 시간이 12시간 이상 걸릴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전 전 대통령과 관련한 일화도 들려줬다. 전 전 대통령은 1995년 12월2일 서울 연희동 자택 앞에서 검찰 소환에 불응한다는 내용의 ‘골목성명’을 마치고 경남 합천 고향집으로 내려갔다. 다음날 전 전 대통령을 체포한 검찰은 수감 장소로 경기 안양교도소를 택했다. 그 이유는 당시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 노 전 대통령이 수감돼 있었기 때문이다. 김 전 총장은 “두 사람 모두 서울구치소에 수감하면 지지세력이 몰려올 수도 있다는 우려에 안양에 수감했다”고 말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