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무한의 탑은 모바일게임용? '뮤 레전드' 재미를 위해 경계를 허물다

조광민 입력 2017.03.20. 17:1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게임을 플레이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다양한 요인이 있을 수 있겠지만, 온라인과 모바일 그리고 콘솔 등 플랫폼의 경계를 넘어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다. 게이머들은 이 재미를 위해서 게임을 즐기고 개발자들도 게이머들에게 재미를 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

뮤 레전드 대표 이미지

이러한 측면에서 바라봤을 때 오는 23일 공개 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뮤 레전드'는 재미를 위해서 개발자들이 얼마나 많은 고민과 노력을 기울여 왔는지 확인할 수 있는 게임이다. 일반적인 PC용 MMORPG라면 떠오르는 인스턴스 던전과 레이드 등에 그치지 않고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더했다. 특히, PC용 핵앤슬래시 MMORPG임에도 불구하고 모바일 RPG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시스템을 채용해 적용하거나 다른 장르의 핵심 재미요소 등을 게임에 녹여냈다. 게임의 가장 큰 가치인 재미를 위해 다양한 경계를 허문 셈이다.

먼저 가장 대표적인 것이 '무한의 탑'이다. '뮤 레전드'는 일반적으로 모바일 RPG에서 내가 키우는 캐릭터나 팀의 한계에 도전하는 만날 수 있었던 무한의 탑과 같은 콘텐츠를 PC용 핵앤슬래시 MMORPG에 최적화한 형태로 녹여냈다. 게이머는 1층부터 100층까지 자신의 한계에 도전해볼 수 있으며, 높은 층으로 오를수록 더 많은 보상을 획득할 수 있다. 특히, 파티플레이 인원에 따라 난이도가 변하는 등 모바일 RPG용 콘텐츠인 무한의 탑에서는 만날 수 없었던 재미까지 전해준다.

뮤레전드 이미지

여기에 '무한의 탑'의 비교적 낮은 레벨인 25레벨부터 즐길 수 있다. 또한, 날개 성장석 등 게임을 플레이하는데 유용한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어 게이머들이 다양하게 마련된 '뮤 레전드'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유혹하는 첫 단추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뮤 레전드'의 경우 '무한의 탑' 외에도 과업의 방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짧은 시간 동안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설계한 것도 강점이다.

일반적인 PC용 MMORPG라면 다소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길드 콘텐츠도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설계했다. PC용 MMORPG를 즐겨본 경험이 있는 게이머라면 길드 콘텐츠가 다소 부담스럽게 다가올 수 있다. 매일 접속해 함께 사냥하고, 길드 단위의 콘텐츠를 즐기는 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뮤레전드 이미지

하지만 '뮤 레전드'의 길드 콘텐츠인 '기사단'은 마치 모바일 RPG의 길드 콘텐츠처럼 가입만 해도 다양한 버프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길드에 가입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게임 플레이에 큰 도움이 되기 때문에 기존의 MMORPG 길드 콘텐츠에 비해 부담이 적다. 그렇다고 길드 콘텐츠가 빈약한 것도 아니다. 오픈 이후에 '기사단' 콘텐츠가 활성화되면 '기사단'마다 일종의 아지트인 비공정이 주어지며, 비공정에 기반을 다양한 콘텐츠도 추가될 예정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마치 AOS 장르 게임을 즐기는 듯한 10대 10 PvP 모드인 정령의 제단도 게임 내에 마련됐다. 특히 기존 AOS 장르 게임의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긴 플레이 타임을 대폭 간소화시켜 15분 내에 승패를 가를 수 있도록 했다. 빠른 시간 내 핵심 재미만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뮤 레전드'를 개발한 정만손 PD는 게임동아와의 지난 인터뷰를 통해 "게임 내 콘텐츠가 모바일 RPG에서 보던 것인지 다른 장르에서 본 것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다양한 콘텐츠가 '뮤 레전드'에 어울리는지 그리고 이를 통해 재미를 전할 수 있는지가 중요하며, 앞으로도 '뮤 레전드'에 어울리는 콘텐츠가 있다면 계속해서 추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글 /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jgm21@gamedonga.co.kr>

사용자 중심의 게임 저널 - 게임동아(game.donga.com)

동아닷컴과 IT동아가 함께 운영하는 IT 교육 및 콘텐츠 개발 전문 교육기관 스킬트리랩. 당신의 무한한 가치를 응원합니다. (http://www.skilltreelab.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