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근혜 자택 앞 나체로 뛰어든 자칭 '정도령' 경찰에 연행

윤승민 기자 입력 2017.03.20. 17:00 수정 2017.03.20. 18:58

20일 오후 4시20분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강남구 삼성동 자택 앞 골목에 나체로 뛰어든 남성이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40대로 보이는 이 남성은 아무런 옷가지를 걸치지 않은 채 박 전 대통령 자택 앞 골목으로 뛰어들며 고성을 질렀으나 곧바로 경찰에 공연음란 등의 혐의로 연행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조선일보 제공

20일 오후 4시20분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강남구 삼성동 자택 앞 골목에 나체로 뛰어든 남성이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40대로 보이는 이 남성은 아무런 옷가지를 걸치지 않은 채 박 전 대통령 자택 앞 골목으로 뛰어들며 고성을 질렀으나 곧바로 경찰에 공연음란 등의 혐의로 연행됐다.

해당 남성은 본인 스스로를 “정도령”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의 성은 이씨로, 정신지체장애 3급인 상태였다. 경찰은 이 남성을 상대로 나체로 현장에 뛰어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오후 1시쯤에는 연두색 두루마기와 정자관을 써 마치 ‘훈장’을 연상시키는 한 남성이 등장했다. 그는 붉은 머리띠를 두른 채 큰 소리로 국민교육헌장을 읽기 시작했다. 자신을 충북 청주시에서 온 1947년생이라고 밝힌 해당 남성은 “49년 전 국민교육헌장에 ‘반공 민주정신에 투철한 애국애족이 우리의 삶의 길’이라고 돼 있다”며 박 전 대통령 탄핵과 탄핵 반대 세력에 대한 언론 보도를 비난했다.

<윤승민 기자 mea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