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문재인측 "안희정, 후방서 편하게 대선 주자 노릇"

CBS노컷뉴스 윤홍집 기자 입력 2017.03.20. 16:51 댓글 0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 논란과 관련해 안희정 충남지사가 비판을 가하자 문 전 대표 측 인사들은 "네거티브는 안희정의 정치가 아니지 않냐"며 반격에 나섰다.

더문캠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이 온몸으로 저들의 공격을 받아내고 있는 동안 안희정은 별로 시달리는 것 없이 편하게 대선 주자 노릇을 하고있다"며 안 지사에게 직격을 날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영길 민주당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 논란과 관련해 안희정 충남지사가 비판을 가하자 문 전 대표 측 인사들은 "네거티브는 안희정의 정치가 아니지 않냐"며 반격에 나섰다.

더문캠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이 온몸으로 저들의 공격을 받아내고 있는 동안 안희정은 별로 시달리는 것 없이 편하게 대선 주자 노릇을 하고있다"며 안 지사에게 직격을 날렸다.

송 의원은 "수십 년간 김대중, 노무현으로 이어오면서 퍼부어지던 저주가 오로지 문재인만을 향하고 있다"며 "문재인이 전방에서 칼부림에, 총질에, 대포까지 얻어맞으며 버티는 동안 그들(안 지사 등)은 후방에서 편안하게 경력을 쌓고, 성골을 이루어내고, 지지를 높여올 수 있었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이어 그는 "그걸 알고 있다면 '표창장 버리고 금남로를 밟으라'느니 하는 소리는 함부로 해서는 안된다"며 "문재인을 거들어주지는 못할 망정, 더 힘겹게 만들지는 말자"고 성토했다.

문 전 대표의 특보단장을 맡은 김태년 의원도 가만있지 않았다. 김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구이자 동지인 안희정 후보님께"라는 제목의 서한을 올려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네거티브를 하시니 당혹스럽다"며 입을 열고 "내가 아는 안희정이 아니다. 민주화운동의 선배이자 동지이며, 노무현 대통령도 같이 모셨던 분에게 사실관계가 명확한 것을 두고 억지 흠집을 낼 일도 아니지 않나"며 되물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우리가 그렇게 정치 배우지 않았다"며 "지금도 늦지 않았다. 정치음해 지역감정 조장과 같은 구태와는 과감히 결별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청래 민주당 전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문 전 대표를 돕고 있다고 알려진 정청래 전 의원 역시 "문재인의 언어는 그토록 이해 못하면서 박근혜의 자유한국당과는 어떻게 연립정부를 구성하려느냐"며 날을 세웠다.

정 전 의원은 "본인은 이명박이 좋은 대통령이라 표창장을 받았냐. 이명박한테 받았으면 고통스러워해야지, 왜 웃고 있느냐"며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표창장 받던 당시의 안 지사 사진을 링크했다.

한편, 안 지사 측은 '전두안 표창' 공방과 관련해 문 전 대표 지지자들로 부터 이른바 '문자폭탄'을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안 지사측 박수현 대변인은 같은 날 "안희정에게 분노가 없다고 짓이겨대는 님(문 전 대표 지지자)들에게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인내해 왔다"며 "문자폭탄을 보내는 분들께 묻겠다. 그렇게 완벽한가?" 싫은 소리 한마디에 그렇게 분노하는 분들이 어떻게 100%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국민을 설득할 수 있겠나"고 반문했다.

[CBS노컷뉴스 윤홍집 기자] banaffle@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