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글로벌J카페]'트럼프 관세' 현실화하면 중국 중소기업 수천개 파산

이소아 입력 2017.03.20. 15:00

미국이 중국산 제품이 높은 관세를 부과할 경우 중국 내 중소기업 수천 개가 파산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0일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선 기간 내내 중국산 제품에 45%의 '국경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했다.

이 국경세가 그대로 도입될지는 미지수지만, 미국은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최근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중국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하는 등 어떤 식으로든 중국에 대해 압박을 가할 가능성이 높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미수출 87% 감소

미국이 중국산 제품이 높은 관세를 부과할 경우 중국 내 중소기업 수천 개가 파산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0일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선 기간 내내 중국산 제품에 45%의 ‘국경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했다. 중국 정부가 환율을 조작해 미국이 부당하게 무역적자를 보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 국경세가 그대로 도입될지는 미지수지만, 미국은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최근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중국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하는 등 어떤 식으로든 중국에 대해 압박을 가할 가능성이 높다.
중국의 한 의류공장 모습
중국에서 유리로 된 램프 갓과 화병을 만들어 미국에 수출하는 에릭 리는 “공장 4곳 중 3곳은 이미 가동을 멈췄다”고 말했다. 직원 월급이 9년 전보다 3배 늘어난 반면 미국 내 규제 등으로 마진은 10분의 1로 줄었기 때문이다. 10년 전 1000명이던 직원은 150명으로 줄었다.

그는 “여기에 트럼프 행정부가 높은 관세까지 부과한다면 비용을 감당할 여력이 없고 게임 오버(it’s game over for us)”라고 말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에는 리 씨의 공장과 비슷한 처지의 회사가 수천 개에 달한다. 주로 의류·장난감·생활용품 제조사들로, 이들의 대미 수출은 연 4628억 달러에 달한다. 중국 민간 영역의 중소기업들은 올해 1~2월 중국 전체 대미 수출의 45%를 차지했다.

다이와캐피털마켓의 케빈 라이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수입 관세가 트럼프 대통령의 공약대로 45%로 책정되면 중국의 대미 수출이 87% 급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 중소 공장주들은 미국이 높은 관세를 부과할 경우 사업을 접거나 매각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현금이 넉넉하지 않은 중소기업 입장에서 사업을 전환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대만이나 동남아시아로 공장을 이전하려고 해도 미국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TPP)협정에서 탈퇴해 버려 투자 전망을 예측하기 어렵다.

맥킨지 상하이 수석 파트너인 캐럴 엘루트는 “중국 중소기업들은 대기업과는 달리 사업을 다각화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미국의 수입 관세 인상에 가장 많이 노출되고 영향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중국 내 기업 여건도 어렵다. 특히 중소기업들은 임금 상승은 물론 사회보험보장·환경보호법 강화 등으로 치솟는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컨설팅업체 알릭스파트너스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중국 내 제조비용이 미국의 85% 수준까지 증가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