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NASA의 새 외계생명체 탐사 로봇 '퍼퍼'

백봉삼 기자 입력 2017.03.20 11:04 댓글 0

미국 항공우주국(NASA, 이하 나사)이 새로운 소형 탐사 로봇을 개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나사는 2020년 화성에, 2013년 유로파에 탐사선을 보낼 예정이다.

화성과 유로파에서 생명체 탐사를 위해 디자인된 퍼퍼는 가볍다.

퍼퍼는 나사의 또 다른 우주 탐사 로봇 '로버'나 우주선에 실어 화성이나 유로파를 탐사할 때 활용될 계획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본체 종이처럼 접혀..화성·유로파 탐사에 활용

(지디넷코리아=백봉삼 기자)미국 항공우주국(NASA, 이하 나사)이 새로운 소형 탐사 로봇을 개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나사는 2020년 화성에, 2013년 유로파에 탐사선을 보낼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한 접이식 탐사로봇의 이름은 ‘퍼퍼’(PUFFER)로, ‘Pop-Up Flat Folding Explorer Robots’의 앞 글자를 따서 만들어졌다.

화성과 유로파에서 생명체 탐사를 위해 디자인된 퍼퍼는 가볍다.

또 종이접기에서 영감을 얻어 접을 수 있는 몸을 갖고 있다.

이에 거친 대지를 탐험하기에 적합하다.

공식 사이트에 따르면 화성의 중력에서는 3m 높이에서 떨어뜨려도 깨지지 않고, 바위 경사도 45도까지 기어오르는 것이 가능하다. 화성의 용암 터널과 유로파의 얼음으로 덮인 대지의 탐험을 상정하고 개발됐다.

퍼퍼는 나사의 제트 추진 연구소(JPL), UC 버클리, 일리노이 디스턴트 포커스 코퍼레이션이 18개월에 걸쳐 공동 연구한 프로젝트다. 현재도 개발 중이지만 이미 화성의 대지를 상정한 테스트를 실시한 상태다.

퍼퍼는 나사의 또 다른 우주 탐사 로봇 ‘로버’나 우주선에 실어 화성이나 유로파를 탐사할 때 활용될 계획이다. 위험한 땅을 탐사할 때 몸체가 작고, 적은 비용으로 제작된 다수의 퍼퍼가 목표 지점까지 탐사를 하는 것이다.

나사는 올해 내에 화성의 환경을 상정해 미국의 모하비 사막에서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관련동영상 보기)

백봉삼 기자(paikshow@zdnet.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