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미혼남녀 77% "자녀없어도 충분히 행복한 결혼생활 가능"

입력 2017.03.20. 09:49

20∼30대 미혼남녀의 77%가량이 자녀가 없어도 충분히 행복한 결혼생활이 가능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육아정책연구소의 '청년층의 비혼에 대한 인식과 저출산 대응 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20∼39세 미혼남녀 1073명(남자 536명, 여자 537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자의 77.4%가 '자녀가 없어도 충분히 행복한 결혼생활이 가능하다'고 응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명중 4명 “무자식이 상팔자”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20∼30대 미혼남녀의 77%가량이 자녀가 없어도 충분히 행복한 결혼생활이 가능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육아정책연구소의 ‘청년층의 비혼에 대한 인식과 저출산 대응 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20∼39세 미혼남녀 1073명(남자 536명, 여자 537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자의 77.4%가 ‘자녀가 없어도 충분히 행복한 결혼생활이 가능하다’고 응답했다. ‘노후에 외롭지 않으려면 자녀가 있어야 한다’(52.9%)와 ‘결혼을 하면 자녀가 있어야 한다’(57%)는 응답자보다 많았다.


특히 ‘경제적으로 풍족하게 양육할 수 없다면 자녀를 낳지 않는 것이 낫다’는 의견에 62.6%가 동의한다고 대답해 미혼남녀들은 자녀양육에서 경제적 조건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자녀가 없어도 괜찮다’(36.2%)거나 ‘자녀가 없는 것이 낫다’(6.1%) 등 출산 필요성에 대해 미온적 태도를 보이는 대답이 42.3%에 달했다. 한마디로 ‘무자식이 상팔자’라는 얘기다.

‘자녀가 있는 것이 낫다’와 ‘자녀가 꼭 있어야 한다’는 응답은 각각 42.9%, 14.8%였다.

한편 조사대상자의 75%는 결혼 후 출산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나머지 25%는 ‘아이를 키울 자신이 없어서’, ‘경제적으로 부담되어서’, ‘아이에게 구속받고 싶지 않아서’, ‘현재 일에 집중하고 싶어서’ 등의 이유로 아이를 갖고 싶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출산과 양육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조건에 대해서는 1∼2순위 복수응답을 모두 합산해 가장 많이 꼽은 항목은 ‘경제적 안정’(77.7%)이었다. 이어 ‘직장과 가정 양립의 기업문화 개선’(34.4%), ‘배우자와 가사·육아 분담’(32.2%), ‘자녀를 안심하고 맡길 보육시설’(15.4%) 등이었다.

dewkim@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