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뉴욕타임스 문재인 인터뷰 관련 정정보도문 게재

정지용 입력 2017.03.17. 19:03 수정 2017.03.17. 22:48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미국에 노(NO)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보도했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의 인터뷰 기사와 관련해 "맥락이 잘못 언급됐다"고 정정보도(Corrections)했다.

NYT는 16일 온라인에 게재한 정정보도에서 "문재인 후보가 '미국에 노라고 말할 수 있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말한 부분은 맥락이 잘못 언급됐다(misstated the context)"며 "문 전 대표는 1월 출간한 책에서 이 발언을 했고, 인터뷰에서는 하지 않았다"고 바로 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뷰에서 노 발언 하지 않았다"

맥락을 왜곡한 것 바로잡아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쳐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미국에 노(NO)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보도했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의 인터뷰 기사와 관련해 “맥락이 잘못 언급됐다”고 정정보도(Corrections)했다.

NYT는 16일 온라인에 게재한 정정보도에서 “문재인 후보가 ‘미국에 노라고 말할 수 있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말한 부분은 맥락이 잘못 언급됐다(misstated the context)”며 “문 전 대표는 1월 출간한 책에서 이 발언을 했고, 인터뷰에서는 하지 않았다”고 바로 잡았다. 앞면(FRONT PAGE)이라는 제목이 달린 것에 미뤄 17일 지면에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NYT는 11일자 지면의 1면과 9면에 문 전 대표와의 인터뷰를 실으며 ‘노 발언’을 실제 인터뷰에서 한 말처럼 보도했다. 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문 전 대표의 발언에 “미국이 아니라 중국에 노라고 말할 때”라는 비판을 쏟아내며 논란이 일었다. 그러자 문 전 대표 측이 NYT 기자와의 인터뷰 녹취록을 공개하며 “인터뷰에서 그런 말을 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관련 내용은 문 전 대표가 1월 발간한 대담집 ‘대한민국이 묻는다’에 나온 내용이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