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檢, 박근혜 '뇌물의혹' 집중.."롯데·CJ도 필요하면 소환"

입력 2017.03.16. 15:15 수정 2017.03.20. 16:44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SK 외에 롯데, CJ그룹 관계자도 필요하면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16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조사상) 필요하다면 롯데와 CJ 관계자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K 최고위 관계자 이어 안종범도 소환..수첩 내용 등 추궁
[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이보배 기자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SK 외에 롯데, CJ그룹 관계자도 필요하면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16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조사상) 필요하다면 롯데와 CJ 관계자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나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 총수 조사 가능성을 묻자 "특정인을 얘기하는 것은 아니고, 필요하다면 관계자를 조사하겠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수사본부는 최근 면세점 인허가를 담당하는 관세청 직원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데 이어이날은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SK 전·현직 최고위 관계자 3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박 전 대통령 소환을 앞두고 대기업 사이의 뇌물수수 혐의 확인에 수사력을 모으는 모양새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여러 대기업 중 SK 관계자를 먼저 부른 것에 "큰 의미는 없다"고 설명했다.

'1기 특수본' 때 김 전 의장 등이 조사를 받은 데 이어 이날 다시 소환된데 대해선 "(1기 때와) 특별한 차별점은 없고, 지난번 조사받던 내용과 약간 불일치하는 부분이 있어서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재소환 가능성에 대해선 "좀 두고 봐야겠다. 조사 결과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1기 특수본'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과 관련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한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도 이날 오후 불러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안 전 수석의 업무수첩과 관련해 물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 전 수석은 2015년 박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최태원 회장의 광복절 사면을 검토했고, SK 측에 결과를 알려준 점을 검찰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증언에서 인정한 바 있다. 공식 발표 이전에 김창근 전 의장이 '감사합니다. 하늘 같은 이 은혜를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문자를 안 전 수석에게 보낸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song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