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 前대통령 "검찰 요구 일시에 출석..성실히 조사받겠다"

입력 2017.03.15. 16:03 수정 2017.03.15. 22:09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의 소환에 응해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는 뜻을 변호인을 통해 표명했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의 채명성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이 요구한 일시에 출석해 성실하게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15일 오후 기자들에게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출석 의사를 밝힘에 따라 뇌물수수나 대기업에 대한 출연 강요 등 그간 드러난 혐의를 두고 조사실에서 박 전 대통령 및 변호인과 검찰이 팽팽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변호인 "진실 규명되도록 자료 제출에도 적극 협조하겠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유영하 변호사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유 변호사는 기자들의 질문에 별 말을 하지 않았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의 소환에 응해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는 뜻을 변호인을 통해 표명했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의 채명성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이 요구한 일시에 출석해 성실하게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15일 오후 기자들에게 밝혔다.

채 변호사는 "변호인들은 검찰 수사 과정에 필요한 자료 제출 등 제반 절차에 적극적으로 협조함으로써 실체적 진실이 신속하게 규명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박 전 대통령 측 변호를 맡아온 유영하 변호사(55·사법연수원 24기)는 이날 낮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의 집을 찾아 2시간여동안 박 전 대통령과 검찰 소환통보에 따른 향후 대책을 숙의했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이하 특수본)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21일 오전 9시 30분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이날 오전 공식 통보했다.

박 전 대통령이 출석 의사를 밝힘에 따라 뇌물수수나 대기업에 대한 출연 강요 등 그간 드러난 혐의를 두고 조사실에서 박 전 대통령 및 변호인과 검찰이 팽팽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박 전 대통령은 기업에 출연을 강요한 적이 없으며 뇌물 혐의 등이 "완전히 엮은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간 전두환·노태우·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았으며 박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전직 대통령 사상 4번째로 검찰로부터 피의자 신문을 받는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소환일정이 결정된 15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사진기자들이 포토라인을 설치하고 있다.2017.3.15 mon@yna.co.kr

sewon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