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국민 "檢, 오롯이 국민만 보고 朴 수사해야"

최선윤 입력 2017.03.15. 14:43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5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는 21일 소환 조사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적폐 청산의 첫걸음이 검찰 손에 달려있음을 명심하고 오롯이 국민들만 보고 추상같이 수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이 오는 21일 오전 9시30분 박 전 대통령을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며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자연인으로서, 또 13가지 범죄 혐의의 피의자로서 특혜는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檢, 박 전 대통령 특혜 없을 것"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들어서며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7.03.12. stoweon@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5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는 21일 소환 조사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적폐 청산의 첫걸음이 검찰 손에 달려있음을 명심하고 오롯이 국민들만 보고 추상같이 수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이 오는 21일 오전 9시30분 박 전 대통령을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며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자연인으로서, 또 13가지 범죄 혐의의 피의자로서 특혜는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여기까지만 보면 특수본 1기와 2기 수사는 다르겠구나 싶어 검찰의 단호한 수사의지에 믿음이 간다"며 "그러나 한편으로는 검찰이 '립서비스'만 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되는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소환조사에 응하지 않고 삼성동 사저를 진지삼아 버티기 농성에 들어간다면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충분히 예상되는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대비책도 마련해놓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용호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검찰이 피의자 박 전 대통령에게 소환통보를 했다고 한다"며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언제나 그렇듯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신속히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도 "이미 특검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공언을 여러 차례 뒤집어 온 박 전 대통령이기에 그녀의 출석여부는 걱정스럽기 그지없다"며 "사저 복귀 시 전달했듯 정말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란다면, 지금껏 보여준 어떤 정치적 외압이나 분열을 조장하는 여론몰이는 그만두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을 향해 "죄가 있든 없든 진실이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질 수 있도록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검찰에 대한 우려도 기우에 그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csy625@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