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막말' 김평우, 朴에 문전박대 당하더니 결국 변호인 탈락

서어리 기자 입력 2017.03.15. 13:57

15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21일 오전 9시 30분 소환 조사를 통보한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이 변호인단을 새롭게 구성했다.

손 변호사는 이날 "(검찰의) 소환 일자가 통보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적극 응해 수사에 협조할 것"이라는 박 전 대통령의 공식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 변호인단에서 제외된 김평우 변호사는 전날에는 박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에 들어가려다 문전박대를 당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석구도 제외..김평우는 취재진에 막말 분풀이

[서어리 기자]

 

15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21일 오전 9시 30분 소환 조사를 통보한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이 변호인단을 새롭게 구성했다.

탄핵 심판 당시 대리인단으로 활동했던 인사들이 포함됐지만, 김평우‧서석구 변호사는 제외됐다.

김 변호사는 헌법재판관들과 언쟁을 벌여 '막말 변호사'라는 오명을 들었고, 서 변호사는 태극기를 몸에 두른 채 법정에 입장하는 등 돌발 행동을 해 지탄을 받았다. 박 전 대통령으로선 이 두 사람을 변호인단에 포함하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측된다.


실제 법조계 안팎에서는 박 대통령 탄핵에 두 변호사의 '막말'이 국민여론이든, 재판관들에든 영향을 미쳤다는 관측이 나왔다. 


정장현, 위재민, 서성건, 채명성 변호사는 14일 검찰에 선임계를 냈고, 이날에는 손범규, 황성욱 변호사가 선임계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들 모두 탄핵 심판 당시 박 전 대통령의 대리인이었다.

손 변호사는 이날 "(검찰의) 소환 일자가 통보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적극 응해 수사에 협조할 것"이라는 박 전 대통령의 공식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 변호인단에서 제외된 김평우 변호사는 전날에는 박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에 들어가려다 문전박대를 당했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의 올림머리와 화장을 전담했던 미용사들은 사저에 들어가 비교가 되기도 했다.

사전 연락 없이 방문했다가 결국 경찰에 제지를 당한 김 변호사는 돌연 취재진에게 언성을 높였다.

자신에게 다가오는 취재진을 향해 그는 "나는 증인이 되고 싶지 않다. 질문하지 말라"며 "법을 안 배웠냐. 배운대로 하라"며 버럭 화를 내기도 했다. 


서어리 기자 ( naeori@pressi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