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막말' 김평우, 朴에 문전박대 당하더니 결국 변호인 탈락

서어리 기자 입력 2017.03.15. 13:57

15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21일 오전 9시 30분 소환 조사를 통보한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이 변호인단을 새롭게 구성했다.

손 변호사는 이날 "(검찰의) 소환 일자가 통보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적극 응해 수사에 협조할 것"이라는 박 전 대통령의 공식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 변호인단에서 제외된 김평우 변호사는 전날에는 박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에 들어가려다 문전박대를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석구도 제외..김평우는 취재진에 막말 분풀이

[서어리 기자]

 

15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21일 오전 9시 30분 소환 조사를 통보한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이 변호인단을 새롭게 구성했다.

탄핵 심판 당시 대리인단으로 활동했던 인사들이 포함됐지만, 김평우‧서석구 변호사는 제외됐다.

김 변호사는 헌법재판관들과 언쟁을 벌여 '막말 변호사'라는 오명을 들었고, 서 변호사는 태극기를 몸에 두른 채 법정에 입장하는 등 돌발 행동을 해 지탄을 받았다. 박 전 대통령으로선 이 두 사람을 변호인단에 포함하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측된다.


실제 법조계 안팎에서는 박 대통령 탄핵에 두 변호사의 '막말'이 국민여론이든, 재판관들에든 영향을 미쳤다는 관측이 나왔다. 


정장현, 위재민, 서성건, 채명성 변호사는 14일 검찰에 선임계를 냈고, 이날에는 손범규, 황성욱 변호사가 선임계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들 모두 탄핵 심판 당시 박 전 대통령의 대리인이었다.

손 변호사는 이날 "(검찰의) 소환 일자가 통보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적극 응해 수사에 협조할 것"이라는 박 전 대통령의 공식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 변호인단에서 제외된 김평우 변호사는 전날에는 박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에 들어가려다 문전박대를 당했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의 올림머리와 화장을 전담했던 미용사들은 사저에 들어가 비교가 되기도 했다.

사전 연락 없이 방문했다가 결국 경찰에 제지를 당한 김 변호사는 돌연 취재진에게 언성을 높였다.

자신에게 다가오는 취재진을 향해 그는 "나는 증인이 되고 싶지 않다. 질문하지 말라"며 "법을 안 배웠냐. 배운대로 하라"며 버럭 화를 내기도 했다. 


서어리 기자 ( naeori@pressi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