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아시아경제

[건강을 읽다]소화불량·변비 '중복증후군'..우울증↑

정종오 입력 2017.03.15. 09:15 댓글 0

소화불량과 변비 등 '중복증후군'을 갖고 있는 이들은 우울증도 깊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기능성 위장관 질환의 증상 중 '식후 불편감 소화불량증'과 '변비형 과민성 대장증후군' 두 가지 증상이 동시에 나타나는 '중복 증후군' 환자가 우울감이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 분석
▲소화불량과 변비 등 중복증후군 환자들은 우울증도 깊은 것으로 나타났다.[자료제공=분당서울대병원]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소화불량과 변비 등 '중복증후군'을 갖고 있는 이들은 우울증도 깊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기능성 위장관 질환의 증상 중 '식후 불편감 소화불량증'과 '변비형 과민성 대장증후군' 두 가지 증상이 동시에 나타나는 '중복 증후군' 환자가 우울감이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센터 김나영, 최윤진 교수 연구팀은 한국형 위장관 질환의 증상과 특성에 대해 분석했습니다.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위·대장 내시경 검사에서 다른 특별한 질환이 없는 기능성 위장질환 환자 354명과 건강한 대조군 278명을 대상으로 위장관 질환 설문지에 따라 증상을 분석하고 불안과 우울 증상에 대해 확인했습니다.

증상분석에 따라 기능성 위장질환 환자 354명 중 기능성 소화불량증으로 진단 받은 환자는 308명(중복환자를 빼면 198명), 과민성 대장증후군은 156명(중복환자를 빼면 46명), 두 증상을 동시에 보이는 중복 증후군 환자는 354명 중 110명으로 31.1%에 달했습니다.

중복 증후군 환자의 평균연령은 47.2세로 소화불량증만 있는 군의 51.9세 보다 평균 연령이 적었습니다. 중복 증후군 환자의 여성 비율은 66.4%로 과민성 대장증후군만 있는 군의 45.7%보다 여성 환자비율이 높았습니다. 중복 증후군에서는 미혼, 이혼, 사별의 비율과 음주력이 강했고 우울점수 역시 10.1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불규칙한 생활 패턴과 반복적 스트레스 등으로 현대인들의 위·장 건강은 악화되고 있습니다. 소화가 안 돼 더부룩함이 있거나 속이 쓰리고 잦은 설사와 만성 변비, 반복되는 복통으로 일과 학업, 일상생활에 방해를 받습니다. 만성 환자들에서는 두통이나 우울증의 증상도 동반됩니다.

단일 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가 중복 증후군으로 발전할 수 있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 소화불량증 환자가 느끼는 우울점수가 높고 더부룩함의 증상이 있는 경우 소화불량에 더해 과민성 대장증후군이 함께 나타나는 중복 증후군이 발병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반대로 과민성 대장증후군 환자에서는 미혼, 이혼, 사별한 경우와 오심, 더부룩함, 후긍증(배변 후에도 대변이 완전히 배출되지 않은 느낌) 증상이 있는 경우에 중복 증후군의 발병 위험을 높았습니다.

김나영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센터 교수는 "불규칙한 생활 습관과 수면부족, 스트레스 등으로 소화불량과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함께 호소하는 중복 증후군 환자의 유병률이 상당히 높은 상황"이라며 "이번 연구 결과는 두 질환이 우연에 의해 중복되는 것이 아니라 내장과민성, 감염, 심리현상, 유전형, 뇌와 위장관 사이의 상호작용인 뇌장축(brain-gut axis) 반응 등이 관련됐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교수는 "기능성 위장질환이 복합적으로 나타날수록 우울점수가 높게 확인된 만큼 소화불량과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단순한 스트레스에 의한 증상으로 치부하지 말고 위장의 기능 개선과 심리적 안정을 유도하는 등 증상에 맞는 새로운 약제나 치료법에 대한 개발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김나영 교수(왼쪽)와 최윤진 교수.[사진제공=분당서울대병원]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