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선 이후 박근혜 수사, 오히려 정치적 부담"

안아람 입력 2017.03.15. 04:43

검찰이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신속ㆍ강공 모드로 수사에 나선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순실(61ㆍ구속기소)씨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던 1기 검찰 특별수사본부와 특검은 각각 지난해 11월과 올해 2월 박 전 대통령 측에 대면조사를 요청한 바 있다.

이날 박 전 대통령 소환 방침을 알리면서 보인 검찰의 태도로 보면 수사 강도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신속·강경 수사 모드 왜

수사 미룰 이유ㆍ명분 없어

朴 탄핵 불복 태도도 영향 준 듯

구속수사 여부 고민 깊어질 듯

검찰이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신속ㆍ강공 모드로 수사에 나선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법조계에선 조사 시기보다 강도에 더 주목해야 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수사기록과 증거 등을 넘겨 받아 검토에 들어간 검찰은 수사돌입 시점을 놓고 고심해왔다. 10일 헌법재판소의 박 전 대통령 파면 결정과 함께 대선 국면으로 접어 들면서 수사가 선거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는 신중론과 신속하게 강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는 강경론이 엇갈렸다.

검찰이 강경론을 택한 건 수사를 미룰 이유도, 명분도 없기 때문이라는 게 법조계의 중론이다. 최순실(61ㆍ구속기소)씨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던 1기 검찰 특별수사본부와 특검은 각각 지난해 11월과 올해 2월 박 전 대통령 측에 대면조사를 요청한 바 있다. 이미 박 전 대통령 조사 준비는 끝났다고 볼 수 있다. 게다가 최씨나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48)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등의 재판은 공범인 박 전 대통령 재판이나 다름 없어 조사를 한다 해도 대선에 미치는 영향은 많지 않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대선 이후로 수사를 미룰 경우 오히려 차기 대통령에게 정치적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입장도 있다. 검사장 출신의 한 변호사는 “검찰이 조속히 수사해 사건을 빨리 마무리하는 게 차기 정부는 물론 나라의 안정을 위해서도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대선과 상관 없이 바로 수사에 들어간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검찰 관계자가 “수사해야 한다”며 원칙 수사 입장을 밝힌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일각에선 박 전 대통령이 12일 서울 삼성동 사저로 돌아가며 보인 태도도 검찰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기도 한다. 박 전 대통령은 사저로 들어가기 앞서 운집한 지지자들을 향해 웃음을 보이고, 민경욱 전 대변인을 통해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는 입장을 내놓아 사실상 탄핵결정 불복, 범죄 혐의 부인의 태도를 보였다. 검찰로서도 박 전 대통령 조사를 미적거림으로써 불필요하게 여론의 비난을 받을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

이날 박 전 대통령 소환 방침을 알리면서 보인 검찰의 태도로 보면 수사 강도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헌법재판소가 결정문에서 형사적 판단은 비켜갔지만 사실관계로 인정한 부분들이 박 전 대통령의 주요 혐의의 사실관계와 맞물려 있고, 이러한 혐의들의 중대성으로 미뤄볼 때 구속 수사 가능성도 적지 않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 측으로부터의 433억원 뇌물수수 및 문화ㆍ예술계 블랙리스트(지원배제명단) 작성 지시, 노태강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 등 사직 강요, 현대차에 최씨 지인회사의 납품계약 강요 등 모두 14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고위 간부 출신의 변호사는 “소환 조사 이후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에 대한 검찰 수뇌부의 고민이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