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민주·국민·정의, 靑참모 사표 반려에 "황 대행, 탄핵 불복 동조한 것"

채윤태 입력 2017.03.14. 18:53 댓글 0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은 14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청와대 참모진들이 낸 일괄사표를 반려한 데 대해 "탄핵 결정 불복에 동조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오영훈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황 대행이 청와대 참모진의 사표를 반려한 것은 청와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증거인멸과 검찰 수사 대응, '사저 정치' 보좌를 용인한 것에 다름 아니다"라며 "이는 탄핵 결정 불복에 동조한 것으로 볼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비난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 "靑 증거인멸 용인한 것인가"
국민 "혈세로 靑비서진 봉급 줄 수 없어"
정의 "범죄현장 훼손하려는 의도인가"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역대 대통령 발자취가 전시된 청와대 사랑채의 모형 집무실을 관람객이 지나고 있다.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결정으로 행정자치부 산하 대통령기록물 이관 추진단이 14일 청와대를 방문 이관 일정과 지원 방안을 논의 할 것으로 알려 졌다. 2017.03.14.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채윤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은 14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청와대 참모진들이 낸 일괄사표를 반려한 데 대해 "탄핵 결정 불복에 동조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오영훈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황 대행이 청와대 참모진의 사표를 반려한 것은 청와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증거인멸과 검찰 수사 대응, '사저 정치' 보좌를 용인한 것에 다름 아니다"라며 "이는 탄핵 결정 불복에 동조한 것으로 볼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비난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 특혜의 대상자이기도 한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이라며 "국정 공백을 막는 최선의 방법은 대통령 권한대행이 다른 생각 안하고 두 달 동안 국정 마무리에만 총력을 다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종구 국민의당 대변인은 "더이상 청와대에서 할 일도 없는 청와대 비서진들의 사표를 반려한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대통령을 옳은 길로 이끌지 못하고 국정농단을 사실상 보좌해 온 이들에게 더 이상 국민의 혈세로 봉급을 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공정하게 대선을 관리해야할 황 총리가 탄핵을 부정하는 듯한 움직임으로 스스로 의심을 사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며 "황 총리는 국무회의에서 신속히 대선일정을 공고하고 대선준비와 민생챙기기에 집중하기 바란다"고 압박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청와대 참모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의 공동책임자다. 주인 없는 청와대에 의미 없는 비서진들을 남겨 놓는 저의가 무엇인가"라며 "검찰의 압수수색을 대비해, 청와대 참모진에게 증거를 인멸하게 하려는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한 대변인은 "범죄현장을 훼손한다면 황 대행 또한 그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chaideseul@newsis.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