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ic

中 사드보복 역직구 시장으로 확대..통관절차 강화

정태선 입력 2017.03.14. 18:01 수정 2017.03.15. 15:00
자동 요약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 조치 속에도 별다른 타격을 받지 않던 역직구(해외 직접 판매) 시장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 당국이 해상배송에 대한 검수를 강화한 데 이어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도 일부 물류배송 방식을 전면 중단하면서 국내 역직구업체의 해외배송에 차질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중국 해관의 통관 절차가 강화되면서 C2C배송과 UPU배송 등 일부 서비스가 중단되는 등 배송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상태다.

[이데일리 정태선 기자]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 조치 속에도 별다른 타격을 받지 않던 역직구(해외 직접 판매) 시장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 당국이 해상배송에 대한 검수를 강화한 데 이어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도 일부 물류배송 방식을 전면 중단하면서 국내 역직구업체의 해외배송에 차질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알리바바그룹의 물류 자회사인 ‘차이냐오(菜鳥)’는 이달 13일부터 한국을 상대로 한 직구 물류서비스가 중국 해관상의 이유로 다소 어려움이 우려된다고 통보했다. 실제로 중국 해관의 통관 절차가 강화되면서 C2C배송과 UPU배송 등 일부 서비스가 중단되는 등 배송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상태다.

C2C배송은 중국 고객의 개인 신분증 번호로 통관을 진행하면서 소액의 경우 세금 없이 통관해주는 물류방식이다. UPU배송은 주로 싱가포르 국제특송(EMS)을 통해 중국으로 들어온다.

C2C배송의 경우 세금이 50위안 미만인 경우에는 세금을 감면해줘 저가 상품에 적합한 만큼 이를 주로 사용해온 국내 중소 역직구업체에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또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주말부터는 해상EMS로 배송되는 전 상품에 대한 검사가 강화돼 현재 100% 검수절차가 이뤄지고 있다. 사실상 한국 상품에 대한 통관을 제한하겠다는 조치다.

현재 항공EMS와 집하(ICB)방식(특정 지역에 상품을 모은 뒤 직구세금을 신고해 통관하는 운송방식)의 물류수단만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중국 당국이 사드보복 조치의 일환으로 온라인쇼핑몰을 이용한 한국 상품구매에도 본격적인 제재 조치를 가하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했다.

상해법인을 둔 한 업체 대표는 “이번 주부터 해외 배송에 주로 사용하는 수단중 하나인 해상EMS가 실질적으로 중단됐고, 보세창고를 이용한 입고방식 역시 일부 보세창고에서는 한국 상품에 대한 입고를 보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국이 전 방위적으로 물류에 대한 제한을 강화하는 추세라 역직구 시장이 무척 불안정하다”고 말했다. 실질적인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한 역직구 업체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물류배송이 제한되면서 지난 주말과 월요일에 들어온 상품 주문을 다 취소시키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지난해 국내 역직구 시장(2조2825억원) 중 중국 거래규모(1조7905억원)가 차지하는 비중은 78.4%에 달한다.

정태선 (windy@edaily.co.kr)

관련 T!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