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여의도 훔쳐보기] 국민의당을 옥죄는 '2·5·9' 덫

박형윤 기자 입력 2017.03.14. 13:51

2일, 5일, 9일.

국민의당이 탄핵에 대한 공을 필사적으로 언급하는 까닭은 지난해 12월 국회 탄핵소추안 투표 일자를 12월 9일로 하자고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게 억울해서다.

당시 국민의당은 12월 2일로 표결을 하면 당시 새누리당 비박계가 불참할 수 있다며 촛불집회를 보고 12월 9일 표결을 하자고 주장했다.

결국 국민의당은 5일을 중재안으로 내놨다가 민주당이 거부하면서 표결일은 9일로 정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서울경제] 2일, 5일, 9일. 지난해 박 전 대통령 탄핵 소추안의 표결 D-Day를 놓고 정치권에서 논의된 날짜다.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의결된 지 3개월이 지났고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됐지만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등 국민의당 지도부가 탄핵의 공치사를 지금까지 논하면서 쉽게 잊히지 않는 날짜다. 국민의당이 탄핵에 대한 공을 필사적으로 언급하는 까닭은 지난해 12월 국회 탄핵소추안 투표 일자를 12월 9일로 하자고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게 억울해서다. 당시 국민의당은 12월 2일로 표결을 하면 당시 새누리당 비박계가 불참할 수 있다며 촛불집회를 보고 12월 9일 표결을 하자고 주장했다. 지금에서야 합리적이었다는 자평을 내놓을 수 있지만 당시엔 국민의당이 새누리당 내 비박계의 눈치를 보는 것처럼 비치면서 지지율 하락까지 겪었다. 결국 국민의당은 5일을 중재안으로 내놨다가 민주당이 거부하면서 표결일은 9일로 정해졌다.

2일, 5일, 9일. 국민의당을 옥죄던 이 날짜가 국민의당 경선 협상 속에서도 등장했다. 현재 국민의당은 국회에 자리를 튼 5당 중 유일하게 경선 일정을 정하지 못했다. 경선 방식을 가지고도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심각한 갈등을 보이더니 이제 딱 하나 남은 최종 후보 선출 일자를 가지고 마무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 안 전 대표는 4월 2일 최종후보 선출을, 손 전 대표는 9일 선출을 원한다. 문재인 전 대표가 민주당 경선에서 과반을 득표한다면 4월 3일에 최종 후보에 선출되는데 국민의당이 하루 먼저 후보를 선출해 문재인과 안철수의 구도로 만들어야 한다는 안 전 대표의 주장과 당세가 약한 국민의당은 세를 최대한 불릴 수 있도록 후보 선출을 9일로 연장해야 한다는 손 전 대표의 주장이 맞서는 형국이다. 당은 5일을 중재안으로 내놨지만 두 캠프에선 받아들일 수 없다며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우연의 일치지만, 탄핵 표결과 경선 룰 협상에서 맞닥뜨리고 있는 국민의당의 현실은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다. 당 내 갈등을 표출하는 데 있어 큰 두려움이 없다는 점이다. 탄핵 표결 날짜를 정하던 때에도 안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은 2일을 주장 했지만 당시 박지원 원내대표의 일방통행식 결정으로 잡음이 발생했다. 경선 협상도 마찬가지다. 물론 경선 협상 과정에 대해 당 지도부와 대다수 지지층이 손 전 대표가 너무 과도한 요구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당의 경선 룰을 위임한 문재인 전 대표처럼 안 전 대표가 당내 경선 룰 협상에 초연해져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