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자신문

트럼프 행정부 "우주 비전 부재"

방은주 입력 2017.03.13 14:06 수정 2017.03.13 16:41 댓글 0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스페이스 론치 시스템(SLS·Space Launch System)`이라 불리는 거대한 로켓을 만들고 있다.

이 `점보 로켓`은 NASA의 차세대 유인우주선 오리온호를 내년에 실어나를 예정인데, 액화수소연료탱크 길이만도 133피트(40.5미터)에 달한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트럼프 행정부의 우주 정책은 어디로 가는지 모를 정도로 비전이 부족하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스페이스 론치 시스템(SLS·Space Launch System)`이라 불리는 거대한 로켓을 만들고 있다. 이 `점보 로켓`은 NASA의 차세대 유인우주선 오리온호를 내년에 실어나를 예정인데, 액화수소연료탱크 길이만도 133피트(40.5미터)에 달한다. SLS 로켓 엔진도 기존 우주왕복선 발사에 사용하던 것보다 25% 정도 더 강력하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트럼프 행정부의 우주 정책은 어디로 가는지 모를 정도로 비전이 부족하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그 근거로 우주 프로그램을 책임지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나사 신임 국장을 임명하지 않았을뿐 아니라 과학 보좌관도 선임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2년 뒤면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50주년을 맞게 된다. 달 탐사에 대한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가 우주정책을 어떻게 꾸릴지 아직 가늠하기 어렵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진단했다.

지난달 의회 연설에서 트럼프는 “먼 세상에 미국인의 발자취를 남기는 것은 그리 큰 꿈이 아니다”는 수수께끼 같은 말만 던졌다고 워싱턴포스트는 덧붙였다.

미 정부와 달리 미국 민간 우주기업은 야심 찬 계획을 속속 내놓았다. 엘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는 새로 개발하는 민간 우주선 `팰콘 해비`로 내년에 우주 관광객 2명을 달에 보내겠다고 최근 발표, 시선을 모았다. 아마존 최고경영자 제프 베저스가 운영하는 블루오리진도 미래의 달 기지를 위해 지구와 달을 잇는 화물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NASA에 전했다. 머스크는 한술 더 떠 2024년까지 화성에 사람을 보내고, 궁극적으로는 화성에 문명을 건설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