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은

입력 2017.03.07. 03:36

북한이 6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4발을 발사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가 가능한 로켓 발사장이 위치한 곳이다.

이 발사장 정식 명칭은 '서해 위성 발사장'으로, 북한은 지난해 2월 인공위성용 로켓으로 위장한 장거리미사일 '광명성 4호'를 이 발사장에서 쐈다.

이에 북한이 이날 동창리에서 미사일을 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전문가들은 처음 ICBM 발사를 의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작년 美동부 타격가능한 ‘광명성 4호’ 발사한 곳
어제 4발은 이동식 발사차량서 순차적으로 쏜 듯

광명성 4호 발사장면연합뉴스

북한이 6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4발을 발사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가 가능한 로켓 발사장이 위치한 곳이다. 이 발사장 정식 명칭은 ‘서해 위성 발사장’으로, 북한은 지난해 2월 인공위성용 로켓으로 위장한 장거리미사일 ‘광명성 4호’를 이 발사장에서 쐈다.

북한 최서단에 위치한 동창리 발사장은 2000년대 초 건설을 시작해 2009년 완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2년 4월과 12월 사거리 1만㎞에 달하는 ‘은하 3호’를 발사하면서 발사장의 존재가 국제사회에 알려졌다. 북한 내 존재하는 다른 발사장보다 규모가 크고 자동화된 연료주입 시설 등을 갖추고 있어 장거리미사일 및 위성용 로켓 전용 발사장으로 쓰인다는 게 그간 전문가들의 중론이었다. 이에 북한이 이날 동창리에서 미사일을 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전문가들은 처음 ICBM 발사를 의심했다.

특히 북한은 2015년에는 기존에 50m가량이던 발사대를 67m가량으로 증축해 기존보다 사거리를 늘린 미사일 발사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실제로 지난해 발사된 광명성 4호의 사거리는 1만㎞ 이상으로 미국 동부 지역까지 타격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됐다. 하지만 이날은 로켓용 발사대가 아니라 4대의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10분간 순차적으로 미사일을 쏘는 방식이었던 것으로 군 당국은 보고 있다.

발사장에는 추진체를 조립하거나 보관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대형 구조물도 건설돼 있다. 또 장기간 액체연료를 보관하는 시설도 따로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발사대로 대형 구조물 사이에 레일을 설치해 발사체를 자동으로 운반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액체연료 주입 역시 지하에 있는 공급 장치를 통해 은밀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동창리 발사장은 상시적으로 가림막이 설치돼 있어 위성 사진을 통해 관련 정보를 판독하기는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