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민단체 "의료민영화 폐기하고 모든 치료에 건보 적용해야"

남주현 기자 입력 2017.03.06. 14:15

19대 대선 주자들의 보건의료 공약에 의료민영화 폐기와 건강보험 보장률 확대가 포함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19대 대선 후보들은 향후 박근혜 정부가 추진해온 의료민영화 정책을 폐기하고 모든 치료에 건강보험을 적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대 대선 주자들의 보건의료 공약에 의료민영화 폐기와 건강보험 보장률 확대가 포함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19대 대선 후보들은 향후 박근혜 정부가 추진해온 의료민영화 정책을 폐기하고 모든 치료에 건강보험을 적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운동본부는 의료민영화 정책을 '박근혜-최순실 보건의료 적폐'로 규정하고, "의료를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시켜 투자자의 배를 불려주기 위한 것"이므로 폐기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운동본부는 "박근혜 정권은 연속 5년간 건강보험 흑자 재정 운영을 한 정권"으로 "국민이 낸 보험료를 의료서비스로 충분히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병원비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국고 지원을 갑절로 늘리고, 생계형 건강보험 체납자와 빈곤층의 건강 불평등을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남주현 기자burnett@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