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문재인은 북 정치인" 위키백과 조작 IP 추적하니 용산 아파트

강태화 입력 2017.03.01. 02:31 수정 2017.03.01. 07:03

네티즌이 자율적으로 편집할 수 있는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백과'를 통해 가짜 정치정보가 유통되고 있다.

지난달 27일 오후까지 위키백과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검색하면 북한을 뜻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이라고 나왔다.

위키백과는 2001년 미국에서 시작된 온라인 백과사전으로 누구나 내용을 올릴 수 있고 편집에 참여할 수 있어 집단지성이 참여하는 대표적 콘텐트로 꼽힌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첨삭 가능한 오픈백과 허점 이용
이재명 시장도 북한 국적으로 바꿔
선관위 "특정 후보 비방 여부 조사"

네티즌이 자율적으로 편집할 수 있는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백과’를 통해 가짜 정치정보가 유통되고 있다. 지난달 27일 오후까지 위키백과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검색하면 북한을 뜻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이라고 나왔다. 민주당의 또 다른 대선 후보인 이재명 성남시장의 국적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었다. 이 시장의 사진에는 아예 북한의 인공기까지 표시돼 있었다.

누군가 ‘위키백과’에 문재인 전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의 국적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바꿔놨다. 조작한 곳의 IP주소는 서울 용산구다.
이날 오전 3시23분 ‘183.96.187.××’라는 IP 주소에서 수정한 내용이었다. 해당 IP 주소에서 수정한 내용이 위키백과에 그대로 반영된 결과였다. 본지가 한국인터넷진흥원의 IP 추적시스템 등을 활용해 해당 IP를 추적한 결과 허위 글이 작성된 곳은 서울 용산의 한 아파트였다. 이곳에서 성남시를 비롯해 전국공무원노조·전국금속노조·전국교직원노조·한국노동조합총연맹·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전국언론노동조합 등 진보 성향 단체들의 국적을 모두 북한으로 바꿔 놨다. 북한으로 바꿔 놓은 시점은 지난달 23일과 27일이었다. 이 IP를 사용한 사람이 개인인지 특정 집단인지 여부는 당장 확인하기 어렵다. IP 자체가 가짜일 수도 있다. 정확한 신상은 수사기관이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확인할 수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28일 “야당 후보의 국적을 북한으로 바꾸는 등 허위 사실이 명백하다”며 “특정 후보를 비방하기 위한 의도성이 확인될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의 핵심 관계자는 “과거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댓글부대를 동원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공개 사이트에 허위 정보를 유포하는 것은 개인의 단순 일탈이 아닐 수 있다”며 “조직적 배후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형사고발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백과는 2001년 미국에서 시작된 온라인 백과사전으로 누구나 내용을 올릴 수 있고 편집에 참여할 수 있어 집단지성이 참여하는 대표적 콘텐트로 꼽힌다. 하지만 종종 사실과 다른 내용을 수록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을 빚어 왔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