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文·安 "한진해운 정부책임"..安지사 "유성기업 판결 의미있어"(종합)

서미선 기자 입력 2017.02.17 23:30 댓글 0

야권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 공동대표가 17일 조기대선을 앞두고 지역 현안 챙기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대권 라이벌인 문 전 대표와 안 전 대표는 부산에 본거지를 둔 한진해운에 대한 법원의 파산선고를 거론하며 정부 책임을 한목소리로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안철수, 고향 부산 챙기기..千도 "구제방안 마련"
유성기업 본사 충남 아산..안희정 텃밭 다잡기
2016.12.22/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야권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 공동대표가 17일 조기대선을 앞두고 지역 현안 챙기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대권 라이벌인 문 전 대표와 안 전 대표는 부산에 본거지를 둔 한진해운에 대한 법원의 파산선고를 거론하며 정부 책임을 한목소리로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부산은 '정치인 문재인'의 뿌리이고, 안 전 대표에겐 본가가 있는 고향이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한진해운 파산은 박근혜정부 경제실패의 극단적 모습을 보여준다"며 "박근혜정부는 아무런 조치도 대책도 없이 시간만 보내다 막판에 법정관리를 선택했고 결국 물류대란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련의 과정에서 드러난 박근혜정부의 무능력과 무책임은 결국 기업파산과 해운경쟁력 붕괴라는 참담한 결과를 낳았다"며 "분노가 치민다. 반드시 정권교체해야 할 이유가 생겼다. 해운은 무역통상국가로 가장 중요한 기간사업 중 하나"라고 했다.

이어 "새로운 정부는 해양선박금융공사 설립 등 적극적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해직노동자들과 부산경제에 실질적 힘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우리 당과 함께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전 대표는 "제1의 국적선사였던 한진해운 파산은 재벌의 도덕적 해이와 정부의 무능·무책임이 빚어낸 대참사"라며 "구조조정 골든타임을 놓쳐 오히려 부실을 키운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부실기업 처리를 위한 상시적 시스템 구축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부실 징후 기업에 대한 선제적 구조조정이 가능한 시장환경을 만들어야 하고, 무엇보다 한진해운 파산으로 고통받는 근로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근로자가 실직에 따른 경제적 곤란을 겪지 않도록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데 정책역량을 집중하고, 지역경제 충격을 최소화할 현실적 대책도 마련돼야 한다"며 "저와 국민의당은 경제구조 혁신을 위해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천정배 전 대표도 트위터를 통해 "한진해운 파산으로 봄은 멀었는데 3000명 넘는 실업자가 생긴다"며 "구조조정은 필요하다. 하지만 미숙하게 진행한 책임, 정부에 묻겠다. 피해자 구제 방안 마련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2017.2.17/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설 연휴 이후 가파른 지지율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안희정 지사는 자신이 도정업무를 수행하는 충남 아산에 본사를 둔 유성기업 관련 판결을 언급하며 텃밭을 다졌다.

안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한 법원 결정 외에 의미있는 또 하나의 판결이 있다. 바로 노조탄압과 부당노동 행위를 한 유성기업 판결"이라고 썼다.

그는 "2011년부터 노무법인 '창조컨설팅'과 공모해 악의적 노조 파괴 행위를 벌인지 7년만에 유성기업 대표가 법정 구속됐다"며 "노동3권을 부정하는 어떠한 행위도 명백하고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동안 노동자의 기본적 권리조차 보장되지 못했던 역사적 사실에 대한 반성과 함께 이번 판결이 '노동 있는 민주주의' 실현에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며 "노조 탄압이란 낡은 대한민국의 잔재를 극복하자. 새로운 대한민국은 시대교체"라고 말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