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철수 "한진해운 파산, 재벌-정부가 빚은 대참사"

김난영 입력 2017.02.17. 22:53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17일 한진해운 파산선고에 대해 "제1의 국적선사였던 한진해운의 파산은 재벌의 도덕적 해이와 정부의 무능·무책임이 빚어낸 대참사"라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진해운에 대한 법원의 파산선고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17일 한진해운 파산선고에 대해 "제1의 국적선사였던 한진해운의 파산은 재벌의 도덕적 해이와 정부의 무능·무책임이 빚어낸 대참사"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 국민의당 입당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7.02.17. park7691@newsis.com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진해운에 대한 법원의 파산선고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영에 문외한인 최은영 전 회장이 한진해운의 부실을 심화시켰다"며 "정부는 근본적 대책 없이 단기처방에만 의존했다. 구조조정의 골든타임을 놓쳐 오히려 부실을 키운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번 한진해운 파산을 반면교사로 삼아 다시는 이런 불행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가 채권단의 팔을 비트는 방식의 구조조정은 더 이상 유효하지도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부실기업 처리를 위한 상시적 시스템 구축이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는 부실 징후 기업에 대한 선제적 구조조정이 가능한 시장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무엇보다 한진해운 파산으로 고통 받는 근로자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근로자들이 실직에 따른 경제적 곤란을 겪지 않도록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imzer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