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전경련, '어버이연합' 관련 예산 폐지..총 예산 40%↓

김혜민 입력 2017.02.17 20:36 댓글 0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 지원으로 논란이 된 비정부단체(NGO) 지원을 전면 중단한다.

이에 따라 올해 예산안은 일반회계 235억원, 특별회계 572억원 등 총 807억원이 책정됐다.

지난해 책정된 예산은 총 894억원으로 일반회계 219억원, 특별회계 505억원, 사회협력회계 170억원으로 구성돼있었다.

예산안을 포함한 후임 선출안은 일주일 뒤인 24일 정기총회에서 확정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NGO 지원' 전면 중단…사회협력회계 아예 없애
삼성·LG·SK 탈퇴로 올해 사업예산 40% 줄어

여의도 전경련 빌딩 전경.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 지원으로 논란이 된 비정부단체(NGO) 지원을 전면 중단한다. 관련 회계 항목을 아예 없앴다. 올해 전체 사업예산은 삼성·SK·LG 등 주요 그룹의 잇따른 탈퇴에 따라 지난해보다 40% 줄었다.

전경련은 17일 이사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사업계획과 예산안을 의결했다. 전경련은 이날 회원사들 앞에서 지난해 문제가 된 사회공헌활동을 아예 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사회협력회계를 아예 삭제했다. 전경련은 지난해 사회협력회계를 통해 어버이연합 등 각종 보수단체를 지원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이에 따라 올해 예산안은 일반회계 235억원, 특별회계 572억원 등 총 807억원이 책정됐다. 지난해 책정된 예산은 총 894억원으로 일반회계 219억원, 특별회계 505억원, 사회협력회계 170억원으로 구성돼있었다. 이 중 특별회계는 여의도 신축 건물에 대한 대출 원금과 이자상환, 건물 관리비 등으로 대부분 사용되는 만큼 사업 예산으로 전용되지 않는다. 특별회계를 제외한 순수 사업 예산은 지난해 389억원에서 올해 235억원으로 40% 감축된 셈이다.

올해 사업 예산이 대폭 줄어든 것은 회비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4대 그룹 중 삼성·SK·LG그룹 계열사들이 무더기로 탈퇴한 영향 때문이다. 전경련을 탈퇴한 이들 그룹 관계사수 총 50여곳에 달한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39개 기업 또는 단체가 전경련에 신규 회원으로 가입하는 안건도 처리됐다. 이날부로 신규 가입한 회원사는 농협하나로유통·삼양인터내셔널 등 물류·유통기업 7곳, 한화자산운용·효성캐피탈 등 금융·IT서비스 7곳, 매일유업 등 식품제조사 5곳, 한국건설기계산업협회 등 업종별단체 15곳에 이른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주한영국상공회의소 등 주한 외국경제단체 5곳도 신규 회원으로 가입했다. 전경련 회원사는 지난해 2월 기준 총 600개에서 554개로 총 46곳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관심을 모았던 후임 회장 선임 안건은 "정기총회에서 회장과 부회장 등 임원진을 선임한다"는 수준에서만 논의가 이뤄졌다. 예산안을 포함한 후임 선출안은 일주일 뒤인 24일 정기총회에서 확정된다. 총회는 사실상 이미 내정된 차기 회장을 정식으로 추대하는 자리라는 점을 감안하면 차기 회장은 다음주 초중반 사이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만일 총회 때까지도 후임 회장을 구하지 못하면 정관에 따라 회장단 중 최연장자인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혹은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1938년생)이 맡아야 하지만, 강제성을 두기 어려워 실현 가능성이 낮다. 재계 안팎에서는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유력하다는 설도 돌고 있지만 확정적이진 않다. 허창수 현 회장이 임시적으로 임기를 연장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지만 본인의 사퇴 의사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총회에서도 차기 회장이 결론나지 않으면 전경련은 회장·부회장 없이 전무 중심의 비상체제로 운영돼야 한다. 후임 회장 물색에 쇄신안 발표 시점 역시 뒤로 밀릴 수 있어 전경련은 당분간 방향을 잃고 표류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회원사 연쇄 탈퇴에 운영비 부족으로 자연스럽게 와해될 가능성도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