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s

박사모가 민주당 경선에? '역선택' 논란

입력 2017.02.17. 20:03
민주당 경선은 이른바 완전국민경선으로 치러집니다.

당원이든 비당원이든 사전에 선거인단으로 등록하면 누구나 한표를 선택할 수 있다는 얘긴데요.

당내에서는 벌써부터 역선택 논란이 뜨겁습니다. 경선흥행의 그림잡니다.

윤수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SNS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 되는건 막아야 한다'며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를 독려하는 박사모 공지가 퍼졌습니다.

고의로 다른 당의 경선에 참여해 약체 후보를 선택하는, 이른바 '역선택'을 하자는 겁니다.

[문재인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단히 비열한 그런 행위라고 생각하고 그것은 또 처벌받아야 할 범죄행위라고 생각해요."

추미애 대표는 구체적인 법조항까지 언급하며 일부의 역선택 움직임을 경고했습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로 고발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또한 선거자유를 방해하는 중차대한 범죄행위가 될 것입니다."

반면 당내 비문계를 중심으로 역선택은 실체가 입증되지 않았다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히려 조직이 강한 사람이 국민참여경선 반대 논리로 역선택을 말한다"며 문 전 대표 측을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 측은 선거인단 수가 예상보다 50만 명 많은 250만 명으로 전망된다며 역선택이 있더라도 경선 결과를 좌우할 정도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윤수민입니다.

영상취재 김준구 윤재영 김영수
영상편집 황지영
관련 T!P
채널A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