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사모가 민주당 경선에? '역선택' 논란

입력 2017.02.17. 20:0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경선은 이른바 완전국민경선으로 치러집니다.

당원이든 비당원이든 사전에 선거인단으로 등록하면 누구나 한표를 선택할 수 있다는 얘긴데요.

당내에서는 벌써부터 역선택 논란이 뜨겁습니다. 경선흥행의 그림잡니다.

윤수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SNS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 되는건 막아야 한다'며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를 독려하는 박사모 공지가 퍼졌습니다.

고의로 다른 당의 경선에 참여해 약체 후보를 선택하는, 이른바 '역선택'을 하자는 겁니다.

[문재인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단히 비열한 그런 행위라고 생각하고 그것은 또 처벌받아야 할 범죄행위라고 생각해요."

추미애 대표는 구체적인 법조항까지 언급하며 일부의 역선택 움직임을 경고했습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로 고발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또한 선거자유를 방해하는 중차대한 범죄행위가 될 것입니다."

반면 당내 비문계를 중심으로 역선택은 실체가 입증되지 않았다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히려 조직이 강한 사람이 국민참여경선 반대 논리로 역선택을 말한다"며 문 전 대표 측을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 측은 선거인단 수가 예상보다 50만 명 많은 250만 명으로 전망된다며 역선택이 있더라도 경선 결과를 좌우할 정도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윤수민입니다.

영상취재 김준구 윤재영 김영수
영상편집 황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