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미,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낮아"..양국 실익 없어

최경환 기자 입력 2017.02.17 17:47 댓글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은 낮다는 전망이 나왔다.

대신 통상압력을 통해 중국의 대미 경상수지 흑자 폭을 줄이는 방법을 사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미국이 중국에 대한 45% 관세부과, 환율조작국 지정 등 선거공약을 그대로 통상정책에 반영할 경우 중국의 대미 수출이 80% 이상 줄고 국내총생산(GDP)는 4.8%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제금융센터 분석, "통상압력으로 무역 적자폭 줄일 것"
중국 상하이의 뉴스 가판대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사진을 실은 잡지가 진열되어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세종=뉴스1) 최경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은 낮다는 전망이 나왔다. 대신 통상압력을 통해 중국의 대미 경상수지 흑자 폭을 줄이는 방법을 사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국제금융센터는 17일 '위안화 환율 여건 및 전망' 보고서에서 "미국의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은 양국 모두 실익이 크지 않아 실현 가능성은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미국이 중국에 대한 45% 관세부과, 환율조작국 지정 등 선거공약을 그대로 통상정책에 반영할 경우 중국의 대미 수출이 80% 이상 줄고 국내총생산(GDP)는 4.8%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IMF도 중국의 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비율이 지난해 2.4%에서 올해 1.3%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이같은 충격적 방식을 원하기 보다는 무역촉진법에 기반한 대미 무역수지 흑자 축소 노력에 치중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국제금융센터는 이에 따라 위안화의 장기적인 약세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따른 교역둔화와 중국기업에 대한 투자둔화까지 나타나면 자본유출 압력이 확대되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달러 강세로 무역에서 미국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주장을 강하게 제기하고 있어 위안화 약세 추세는 주춤할 수 있으나 어디까지나 단기적 효과에 불과하다.

국제금융센터는 "우리나라의 경우 중국과 높은 경제적 연계성으로 인해 중국의 불안이 원화 환율 및 외화유동성으로 파급될 여지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khcho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