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s

이인제 "朴 임기 1년밖에 안 남았는데 별거 아닌걸로 탄핵"

이현주 입력 2017.02.17. 15:16
자동 요약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17일 "박근혜 대통령 임기가 1년 밖에 안 남았는데, 저도 판사 출신인데 별 것도 아닌 것 갖고 폭풍처럼 몰아붙여 끄집어 내리려고 한다"며 탄핵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서대문문화체육회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핵심당원 연수에서 "저 사람들(야권)이 정권을 다 잡은 것처럼 교만히 행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탄핵 단호히 반대해야"

【서울=뉴시스】이현주 최선윤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17일 "박근혜 대통령 임기가 1년 밖에 안 남았는데, 저도 판사 출신인데 별 것도 아닌 것 갖고 폭풍처럼 몰아붙여 끄집어 내리려고 한다"며 탄핵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서대문문화체육회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핵심당원 연수에서 "저 사람들(야권)이 정권을 다 잡은 것처럼 교만히 행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직 자유한국당 하늘에 먹구름이 가득 찼지만 이제는 구멍이 보인다"며 "정치 하늘의 구름은 늘 깜짝할 사이에 물러간다"고 강조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야당이 해선 안 될 짓만 골라 하고 있다"며 "국민들 마음속에 서서히 분노의 에너지가 야당을 향해 모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순실이라는 가까이 있는 사람을 잘못 관리한 허물은 있어도 대통령을 끌어내릴만한 잘못이 어디 있냐"며 "3월 초 결론을 낸다는데 자유한국당은 탄핵을 단호히 반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헌법재판소가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이런 거짓선동에 대통령을 끌어내리면 어떻게 대통령이 정상적으로 살 수 있느냐"며 "역사에 후회 안 남기는 당당한 결정을 해주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lovelypsyche@newsis.com

관련 T!P
이슈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