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인제 "朴 임기 1년밖에 안 남았는데 별거 아닌걸로 탄핵"

이현주 입력 2017.02.17. 15:16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17일 "박근혜 대통령 임기가 1년 밖에 안 남았는데, 저도 판사 출신인데 별 것도 아닌 것 갖고 폭풍처럼 몰아붙여 끄집어 내리려고 한다"며 탄핵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서대문문화체육회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핵심당원 연수에서 "저 사람들(야권)이 정권을 다 잡은 것처럼 교만히 행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유한국당, 탄핵 단호히 반대해야"

【서울=뉴시스】이현주 최선윤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17일 "박근혜 대통령 임기가 1년 밖에 안 남았는데, 저도 판사 출신인데 별 것도 아닌 것 갖고 폭풍처럼 몰아붙여 끄집어 내리려고 한다"며 탄핵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서대문문화체육회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핵심당원 연수에서 "저 사람들(야권)이 정권을 다 잡은 것처럼 교만히 행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직 자유한국당 하늘에 먹구름이 가득 찼지만 이제는 구멍이 보인다"며 "정치 하늘의 구름은 늘 깜짝할 사이에 물러간다"고 강조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야당이 해선 안 될 짓만 골라 하고 있다"며 "국민들 마음속에 서서히 분노의 에너지가 야당을 향해 모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순실이라는 가까이 있는 사람을 잘못 관리한 허물은 있어도 대통령을 끌어내릴만한 잘못이 어디 있냐"며 "3월 초 결론을 낸다는데 자유한국당은 탄핵을 단호히 반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헌법재판소가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이런 거짓선동에 대통령을 끌어내리면 어떻게 대통령이 정상적으로 살 수 있느냐"며 "역사에 후회 안 남기는 당당한 결정을 해주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lovelypsyche@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