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압박 받는 朴대통령, 연타에 '충격'

입력 2017.02.17. 10:28

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 측은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되자 충격에 휩싸였다.

박 대통령 측과 특검은 이번 주 후반께 대면조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조율해왔지만 이 부회장이 구속되고 추가 소환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여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 부회장 구속과 헌재 탄핵심판은 별개의 문제"라며 "치열하게 법리싸움을 펼치면 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헌재 3월초 심판 이어 이재용 구속
-대면조사도 임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 측은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되자 충격에 휩싸였다.

헌법재판소가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변론을 24일 종결하겠다며 3월 초 심판을 예고한데 이은 잇단 비보에 위기감마저 높아지는 분위기다.

[그래픽디자인=이은경/pony713@heraldcorp.com]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충격적”이라면서 “미르ㆍK스포츠 재단 설립과 삼성 경영권 승계는 대가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좋지 않은 뉴스”라며 “특검의 무리한 수사에 따른 영장 청구였고 법원이 철저하게 법리적으로 따질 줄 알았는데 이렇게 돼 참 답답하다”고 밝혔다.

내부적으로는 구속 영장이 발부됐을 뿐이고 뇌물공여 혐의가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라며 애써 의미를 축소하려는 듯한 기류도 감지된다.

애초 박 대통령 측에서는 이 부회장 영장이 기각될 경우 ‘고영태 녹음파일’ 등을 근거로 탄핵정국 판 자체를 바꿀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있었다.

한 관계자는 “고영태와 측근들의 음모가 드러나고 있는데 이 부회장 구속에 가리게 생겼다”면서 “운이 나쁜 건지 뭔지…”라며 말끝을 잇지 못했다.

그러나 법원이 이 부회장에게 최 씨와 공모한 박 대통령에게 거액의 뇌물을 제공했다는 뇌물공여 혐의를 받아들이면서 박 대통령 측 구상은 타격이 불가피하게 됐다.

당장 임박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대면조사 강도는 더욱 거세질 수밖에 없다.

특검은 이 부회장 구속을 발판 삼아 수뢰 협의를 받는 박 대통령 대면조사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박 대통령 측과 특검은 이번 주 후반께 대면조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조율해왔지만 이 부회장이 구속되고 추가 소환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여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헌재가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변론을 오는 24일 종결하겠다면서 탄핵심판에 속도를 내겠다고 천명한 것도 압박이 되고 있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 부회장 구속과 헌재 탄핵심판은 별개의 문제”라며 “치열하게 법리싸움을 펼치면 된다”고 했다.

박 대통령 입장에서는 전날 서울행정법원이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 불승인 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각하하면서 한숨을 돌렸지만 이 부회장 구속으로 더 큰 위기에 직면하게 되고 말았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